언론 취재 원천 봉쇄… 도 넘은 감사원

[관가 블로그] 취재원 만날 때 대변인·공보과장 배석 ‘감시’… 중앙부처 유일

서울대 중심 인재·기업 몰리는 ‘혁신경제도시’가 관악의

[구청장을 만납시다]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남부내륙철도·새만금신공항 ‘순항’… 4·3특별법·김해

반환점 돈 文정부 지방공약 중간점검

강동구 암사초록길 재추진 탄력...10만 서명 돌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동구가 추진하는 암사초록길 사업이 재추진의 동력을 마련했다. 강동구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암사초록길 사업 재개를 위한 서명 운동을 지난 4월부터 진행한 결과 6개월 만에 목표치인 10만명을 돌파했다고 18일 밝혔다. 강동구 전체 구민 4명 가운데 1명이 뜻을 모은 셈이다.
지난 11~13일 서울 암사동 유적지 일대에서 열린 ‘제24회 강동선사문화축제’에서 시민들이 암사초록길 사업 재개를 촉구하는 서명 운동에 동참하고 있다.
강동구 제공

구는 주민들의 강한 열망이 확인된 만큼 올림픽대로로 단절된 암사동 유적과 한강을 녹지공간으로 연결하는 암사초록길 조성을 다시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신석기 유적 가운데 최대 규모인 암사동 유적의 역사성을 복원하고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한 기반도 탄탄히 다져간다는 게획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지난 1일 박원순 서울시장을 만나 시민들의 뜻을 전달하고 암사동유적 주변 사업타당성 조사 용역 결과를 토대로 암사초록길 사업이 재개되어야 한다고 강력히 요청했다. 그 결과 박 시장으로부터 사업 확대를 검토하면서 적극적으로 추진하길 바란다는 긍정적인 답변을 받았다. 암사초록길 사업은 2011년 서울시에서 착공했으나 사업 경제성 미흡, 시민 공감대 부족 등의 이유로 보류된 바 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멀게만 느껴졌던 10만 서명운동의 목표가 지난 11~13일 선사문화축제기간에 달성돼 기쁘다”며 “앞으로 암사초록길이 강동구 주민은 물론 서울 시민이 함께 누릴 수 있는, 역사와 자연 생태가 공존하는 명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절반 줄게” 약속한 남편…복권 1등되자 사라

복권 1등에 당첨된 후 아내를 속이고 잠적한 남편의 사연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태국 사뭇쁘라깐주에 거주하는 폰띠다(23)는 같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1.5㎞ ‘휠체어 동행’

유동균 서울 마포구청장

동작, 내년 예산 6413억 편성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아빠랑 아이랑 ‘1박2일 독서캠프’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광진복지재단’ 문 열다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