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등록번호 뒷자리 ‘지역 표시’ 45년 만에 사라진다

10월부터 성별 표시 제외 6개 번호 변경

안양·과천·군포·의왕시, GTX C노선 정차역 신설 놓고 충

인덕원역·의왕역 추진… 4개 지자체 갈등

[관가 인사이드] ‘실세 지사’ 김경수의 힘?… 또 중앙 고

경제부지사 박종원, 경제혁신추진위원장 이찬우

좁은 길 교통사고 막는 강동 ‘보행자우선길’

둔촌동역 주변 이면도로 220m 구간 차량 시속 30㎞ 제한·안전시설물 설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동구가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둔촌동역 주변 이면도로 220m 구간을 ‘생활권 보행자 우선도로’로 조성했다고 20일 밝혔다. 둔촌역전통시장과 인근 지역을 오가는 시민들의 보행 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생활권 보행자 우선도로는 보도와 차도가 분리되지 않은 폭 10m 미만 이면도로에서 발생하는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보행자의 편의를 높이기 위해 설치하는 도로다. 이번에 새롭게 보행자 우선도로를 만든 양재대로 89길은 전통시장과 인접한 생활권 이면도로로 차량과 보행자의 통행량이 많아 교통사고 위험이 컸던 곳이다. 이에 구는 보행자의 안전을 높이기 위해 차량 속도를 시간당 30㎞로 제한하고 노면 표지, 속도 제한 표지판 등 교통안전 시설물을 설치했다. 주변 상점과 조화로운 디자인을 적용한 포장 공사로 도시 미관도 높였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이번 사업으로 주민들의 보행 환경이 개선되는 것은 물론 주변 상권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보행 환경 개선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구민들을 위한 보행 안전망을 늘려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10-2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묵은 교통민원 해결사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20000… 코로나 검사 4개월 기록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가정이 행복한’ 관악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전통시장에서 착한소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