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등록번호 뒷자리 ‘지역 표시’ 45년 만에 사라진다

10월부터 성별 표시 제외 6개 번호 변경

안양·과천·군포·의왕시, GTX C노선 정차역 신설 놓고 충

인덕원역·의왕역 추진… 4개 지자체 갈등

[관가 인사이드] ‘실세 지사’ 김경수의 힘?… 또 중앙 고

경제부지사 박종원, 경제혁신추진위원장 이찬우

중구 ‘조상 땅 찾기’ 서비스 9년… 축구장 2590배 규모 조회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서울 중구가 전국 각지에 조상이 남긴 토지를 찾아 상속자 스스로 등기하도록 돕는 ‘조상 땅 찾기’ 서비스를 실시해 지난달까지 축구장 2590배 규모에 해당하는 땅을 조회했다고 22일 밝혔다.

‘조상 땅 찾기’ 서비스는 정보 사각지대에 놓인 상속권자의 재산권을 보호하고 각종 공공개발사업 중 등기 미이행 등으로 실제 토지 소유자를 확인할 수 없어 초래하는 걸림돌을 말끔히 해소하기 위해 구가 추진하는 사업이다.

구는 사업이 시행된 2010년부터 현재까지 9년간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진행해 총 1만 1268건을 접수했다. 그 결과 2만 26필지, 1849만 8057㎡(약 559만 5637평)의 재산을 조회하는 성과를 올렸다.구는 구청을 수차례 방문해야 하는 주민들의 불편을 줄이고자 주민등록전산망, 가족관계등록정보시스템, 토지등기부등본 등 각종 공부와 함께 전국 국토정보 빅데이터를 적극 활용해 주민 만족도 향상과 재산권 보호에 기여하고 있다. 이 밖에 본인 소유의 토지 현황을 정확히 파악할 수 없는 경우 토지를 확인해 주는 ‘개인별 토지 소유 현황 전산자료 제공’ 서비스도 병행 중이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조상 땅 찾기와 같이 주민 편의를 늘릴 수 있는 행정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제공하기 위해 끊임없이 변화를 시도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9-10-23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묵은 교통민원 해결사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20000… 코로나 검사 4개월 기록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가정이 행복한’ 관악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전통시장에서 착한소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