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파워에 밀렸나, 반기문 배신 여파냐

[관가 블로그] 유엔 감사위원 낙선 원인 뒷말

의료·바이오 산업기지 진척… 일자리 품은 오승록표 교육

[구청장을 만납시다]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양기대 전 광명시장, ‘유엔프로젝트조달기구’ 혁신센터 광명유치 제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양기대 전 광명시장

양기대 전 경기 광명시장이 지난 22일 광명시에 ‘유엔프로젝트조달기구(UNOPS)’ 이노베이션센터(혁신센터) 유치를 제안했다.

양기대 전 시장은 이날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지속가능목표 달성을 위한 글로벌 4.0 산업 지원 UN 특별기구 설립 포럼’ 에서 축사를 통해 “광명시는 교통과 인프라 등 국제기구를 유치할 적합한 장소”라며 이같이 제안했다.

이 포럼은 ‘2019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스마트 기술 및 조달 전시회·콘퍼런스(STS&P 2019)’의 한 섹션으로 개최됐다.

UNOPS는 개발도상국에 도로·항만·병원 등을 건설해주고 유엔기구의 다양한 프로젝트를 관리하면서 연 22조원 규모 물품조달을 맡고 있으며 40개 유엔기구 중 5번째 규모다.

UNOPS 혁신센터는 창의적이고 유망한 벤처중소기업을 육성 지원하는데 현재 스웨덴 등 2개국에 설립돼 있으며 한국이 유치하면 3번째다.

양 전 시장은 축사에서 “40년 버려진 폐광인 광명동굴을 VR와 스마트기술 등을 융합해 개발함으로써 1년에 1백만명 이상이 찾는 국제 관광지로 만들었고, 이 과정에서 라오스 등 개발도상국에 노하우를 전수할 기회가 있었다”면서 “그러나 이들 국가와 도시들을 지원할 수 있는 유엔기구의 지원이 아쉬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광명은 대한민국 KTX중심역이고 인천국제공항과도 가깝고 최근 무역센터가 들어서는 등 각종 인프라가 잘 갖춰 있어 UNOPS혁신센터를 유치하는 데 적합하다”며 “광명시와 잘 협의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양 전 시장이 2015년 말부터 KTX광명역을 유라시아 대륙철도 출발역으로 육성하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추진해온 점도 국제기구 유치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양 전 시장은 이날 페트리샤 모저 유엔 조달위원회 의장과 UNOPS 유경의 특별고문 등을 만나 공동관심사를 공유했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절반 줄게” 약속한 남편…복권 1등되자 사라

복권 1등에 당첨된 후 아내를 속이고 잠적한 남편의 사연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태국 사뭇쁘라깐주에 거주하는 폰띠다(23)는 같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념 팍팍’ ‘사랑 송송’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전국 첫 보도 열선 만든 서초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에코마일리지 2년 연속 우수구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하나 사면 다른 하나는 기부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