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차 대신 박스형 가게로…문화·여가 ‘핫플’ 뜹니다

면목유수지 사업설명회 간 중랑구청장

정부 공들였던 ‘ILO협약 비준·국민취업지원제’ 물건너가

국회 환노위 노동 현안 집중 논의 돌입

백제 왕도 승하 땐 화장했나… 석촌 고분서 부숴진 인골 발굴

유물 5000점 발견… 장례문화 새 전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성백제 왕실묘역서 총 무게 4.3㎏ 뼈
고온 장시간 노출… 유전자 분석은 못 해
100m 길이의 초대형 ‘연접식 적석총’도
“연결된 고분 형태 학계 보고된 바 없어”

한성백제 왕실묘역인 석촌동 고분군(사적 제243호)에서 화장 후 분골 과정을 거친 사람 뼈가 처음으로 발견됐다. 2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석촌동 고분군에서 열린 발굴 조사 현장설명회에서 한성백제박물관 관계자가 조사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한성백제(기원전 18∼기원후 475) 왕실묘역인 서울 송파구 석촌동 고분군(사적 제243호)에서 화장 후 분골 과정을 거친 사람 뼈와 다량의 토기, 장신구, 기와 등 유물이 대거 발굴됐다. 백제 고분에서 화장된 인골이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백제왕실 장례문화에 화장이 있었다는 증거가 처음으로 나온 것이다. 여러 개의 적석묘(돌무지무덤)가 100m 길이로 서로 이어진 초대형 ‘연접식 적석총’도 처음으로 발굴됐다.

서울시 한성백제박물관은 이런 내용의 석촌동 고분군 발굴조사 중간결과를 23일 발표했다. 이번에 발굴한 인골의 무게는 총 4.3㎏이다. 일반적으로 사람을 화장하면 2~3㎏ 유골이 나오는 점을 고려하면 여러 사람 뼈로 볼 수 있다. 같은 부위의 뼈가 2개 발견되기도 했다. 다만 뼈가 하얗게 변할 정도로 높은 온도에서 오랜 시간 노출됐기에 유전자 분석은 불가능하다.

연접식 적석총은 고분군 아래쪽에 자리한 1호분 주변부터 중간 2호분 사이 지역에서 발견됐다. 네모꼴 작은 적석묘 16기와 이들을 잇는 연접부, 화장된 인골을 묻은 매장의례부 3곳을 빈틈없이 이어 붙여 규모를 늘려간 형태다. 시 관계자는 “이렇게 연결된 형태의 고분은 지금까지 학계에 보고된 바 없는 새로운 형태”라고 설명했다.


매장의례부에서 출토된 화장된 사람 뼈.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1호 매장의례부에서 출토된 제사 토기.
한성백제박물관 제공

적석총 발굴 과정에서 금귀걸이, 중국 청자, 유리구슬을 비롯해 유물 5000여점이 나왔다. 특히 매장의례부에서는 화장 후 잘게 부순 사람 뼈와 다량의 토기, 장신구, 기와 등이 고운 점토로 덮인 채 발견됐다.

석촌동 고분군은 1974년 잠실 일대 개발에 앞서 유적 유무를 확인하는 지표조사와 유적발굴조사가 진행되면서 백제 왕릉급 고분군으로 인식됐다. 일제강점기 때만 해도 90기 이상이 남았던 것으로 조사됐으나 무분별한 도시개발로 대부분 무덤이 사라졌다. 고분군은 조사 후 1987년 백제고분공원으로 조성됐고 현재 적석총 5기와 흙무덤 1기 등 총 6기가 복원·정비됐다.

박물관은 이번 연접식 적석총 발견으로 석촌동 고분군 조사·연구 양상이 달라질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복원·정비돼 있는 6기 외에 주변에 알려지지 않은 다른 고분이 묻혔을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다.

시 관계자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공주 송산리 고분군이나 부여 능산리 고분군과 같은 왕실묘역인 점을 감안할 때 석촌동·가락동 일대에는 아직도 지하에 무덤 일부가 남아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9-10-24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백종원 운전기사 모집에 300대 1…채용조건 보니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운전기사를 모집하는 채용 공고에 300명의 지원자가 몰렸다.7일 채용정보업체 잡코리아에 따르면 더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공영주차장 체납차량 실시간 단속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교통·행정·기업 품은 ‘숨은 진주’

류경기 서울 중랑구청장

“을지로만의 독특한 매력 전파 ”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구로동 나누길’서 쇼핑하세요

이성 서울 구로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