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디자인분야에 높아진 한국 위상…한국어 공용어 될까?

헤이그실무그룹회의 4년 연속 부의장직 수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특허청이 글로벌 디자인분야에서 높아진 위상을 토대로 한국어의 공용어 지정을 추진하고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31일 특허청에 따르면 스위스 주재관인 박시영 과장이 10월 30일부터 11월 2일까지 스위스 제네바 세계지식재산기구(WIPO)에서 개최되는 제8차 산업디자인의 국제등록을 위한 헤이그시스템의 법적 발전에 관한 실무그룹 회의에서 부의장에 선출됐다. 헤이그 실무그룹회의는 WIPO에서 관장하는 디자인 국제출원제도인 헤이그 시스템의 법적 발전을 논의하는 회의다. 특허청은 2014년 7월 헤이그 협정 가입 후 참여하고 있으며 부의장직 수행은 4년 연속이다.

우리나라의 국제디자인 출원은 2016년 이후 독일과 스위스에 이어 전 세계 3위 수준을 유지하는 등 디자인 강국으로 글로벌 디자인 제도를 선도하고 있다. 올해 회의에서는 우리나라의 높은 헤이그시스템 활용율을 고려해 국제디자인 출원에 한국어를 사용할 수 있도록 공용어 지정을 제안할 예정이다. 현재 헤이그 시스템 공용어는 영어·프랑스어·스페인어만 가능하다. 헤이그협정은 하나의 언어로 작성한 하나의 출원서로 다수 국가에 출원할 수 있는 산업디자인의 국제등록에 관한 조약이다.

문창진 디자인심사정책과장은 “우리 기업의 해외 진출에 필요한 디자인권 확보를 효율적으로 할 수 있도록 글로벌 디자인제도 개선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