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취재 원천 봉쇄… 도 넘은 감사원

[관가 블로그] 취재원 만날 때 대변인·공보과장 배석 ‘감시’… 중앙부처 유일

서울대 중심 인재·기업 몰리는 ‘혁신경제도시’가 관악의

[구청장을 만납시다]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남부내륙철도·새만금신공항 ‘순항’… 4·3특별법·김해

반환점 돈 文정부 지방공약 중간점검

한국사능력검정시험 年 4회→6회 확대

내년 5회·2021년 6회 단계 시행키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사편찬위원회 실무인력 5명 확충
응시인원 증가 올해 50만명 첫 돌파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이 2021년까지 단계적으로 연 6회까지 확대된다. 시험 실시 기관인 국사편찬위원회의 인력 역시 이에 발맞춰 늘어난다.

행정안전부와 교육부는 최근 응시자가 급증하고 있는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실무인력을 보강하는 내용의 ‘교육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일부개정안’을 5일 국무회의에서 의결했다고 발표했다.

행안부 관계자는 “국사편찬위원회에서 올해 접수인원이 50만명을 넘은 것을 고려해 시험 횟수를 늘리겠다고 알려 왔고 그에 따른 인력을 확충하기로 관련 부처들이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2006년부터 실시된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은 현재는 연 4회만 실시한다. 이를 내년에는 5회, 2021년 6회로 단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에 필요한 교육부 소속 국사편찬위원회의 실무인력 5명을 확충한다. 기존에 9명이던 국사편찬위원회 인력은 14명으로 늘어난다.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의 접수인원은 지속적으로 증가해 왔다. 2011년 13만 2000명에 불과했던 응시인원은 2016년 41만 7000명, 2017년 43만명, 2018년 47만 3000명으로 증가했고, 2019년 51만 5000명을 기록해 처음 50만명을 돌파했다. 정부는 2021년 국가직과 지방직 7급 공무원 공개채용 시험에서 한국사 과목이 한국사능력검정시험으로 대체되면 응시인원이 계속해서 증가할 거라고 보고 있다.

그동안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은 임용고시와 5급 공채 시험 등에서 응시자격으로 쓰이는 등 점차 활용범위가 커져 왔다.

앞으로 모바일 기기로 원서를 접수하는 시스템도 마련된다.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을 보는 국민의 편의를 높이고, 시험 운영의 신뢰성과 안정성을 최대한 확보해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주명현 교육부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국사편찬위원회 인력 확충으로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의 신뢰성, 안정성, 지속성을 확보하며 나아가 한국사 소양을 갖춘 창의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인재 양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9-11-06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절반 줄게” 약속한 남편…복권 1등되자 사라

복권 1등에 당첨된 후 아내를 속이고 잠적한 남편의 사연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태국 사뭇쁘라깐주에 거주하는 폰띠다(23)는 같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1.5㎞ ‘휠체어 동행’

유동균 서울 마포구청장

동작, 내년 예산 6413억 편성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아빠랑 아이랑 ‘1박2일 독서캠프’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광진복지재단’ 문 열다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