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개젓 섭취 중단 권고 후 A형 간염 83% 급감

질병본부 “오래된 조개젓 폐기해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건당국이 지난 9월 조개젓 섭취 중단을 권고한 이후 A형 간염 환자 수가 83%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8월 셋째 주(18~24일)만 해도 660명이던 A형 간염 환자가 지난달에는 둘째 주(13~19일) 250명, 셋째 주(20~26일) 193명, 넷째 주(10월27~11월2일) 110명에 그쳤다. A형 간염의 잠복기는 한 달 정도로, 10월 들어 환자 수가 줄어든 것은 조개젓 섭취 중단을 권고한 것과 관련 있다고 보건당국은 설명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9월 역학조사 결과 A형 간염 유행의 원인이 바이러스에 오염된 조개젓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올해 10월 기준 A형 간염 환자는 1만 6956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071명보다 8.1배 많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과거 3년간 A형 간염 환자가 한 주에 평균 100명 정도 발생한 점을 볼 때, 현재 평상시 발생 수준으로 떨어졌다고 볼 수 있다”며 “조개젓으로 인한 집단발병 외에도 다른 어패류를 통한 감염이나 해외 여행 시 감염되는 등 다양한 감염경로가 있어 역학조사를 계속 하고 있다”고 말했다.

환자가 많이 줄긴 했어도 안심하기에는 이르다. A형 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제품을 전량 폐기했지만, 아직 가정이나 식당 냉장고에 바이러스에 감염된 조개젓이 남아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조개젓 유통기한은 2년으로 매우 길다. 정 본부장은 “구매한 지 오래되고 안전이 확인 안 된 조개젓은 폐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조개젓 제품을 유통하기 전에 꼭 사전 검사를 받도록 하는 검사명령제를 시행하고 있다. 안전이 확인된 조개젓은 먹어도 괜찮지만, 되도록 조개류는 익혀 먹어야 안전하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19-11-06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백종원 운전기사 모집에 300대 1…채용조건 보니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운전기사를 모집하는 채용 공고에 300명의 지원자가 몰렸다.7일 채용정보업체 잡코리아에 따르면 더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고덕7단지 재건축 현장 점검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반달 선율 타고 ‘동심의 나라’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발품 팔아 챙긴 어르신 목소리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맞춤지원 받는 젊은이의 꿈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