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 새단장 ‘에너지마루’ 오늘 개장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동구가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교육시설을 새롭게 단장했다. 기후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주민들의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서다.

강동구는 6일 강일동 능골근린공원에 주민 환경교육시설 ‘에너지마루’를 열고 개장식을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앞서 에너지마루는 2016년 9월 고덕천에서 처음 선보인 뒤 지난 한 해 동안 7000명 이상의 주민이 방문하는 환경교육 거점으로 자리잡았다.

이번에 능골근린공원으로 이전해 약 3만 1464㎡ 규모로 문을 여는 에너지마루는 초·중학교, 유소년스포츠센터, 대규모 아파트단지 등이 인접해 전 연령대의 접근성이 높아졌다. 태양, 바람, 물, 힘, 바이오에너지를 체험할 수 있는 야외학습장과 어린이 놀이시설인 미끄럼틀, 에너지교육장, 에너지쉼터 등을 갖췄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지구온난화 등 기후변화로 인해 지속 가능한 신재생에너지의 중요성이 점점 더 커지는 만큼 에너지마루를 신재생에너지의 메카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11-06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