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 찾아가는 복지종합상담실 운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동작구가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이달 중 2회에 걸쳐 ‘찾아가는 복지종합상담실’을 운영한다고 5일 밝혔다.

해마다 복지예산 규모는 커지고 정책의 범위는 넓어져 가지만 복지정책의 수혜자가 정보 부족 등의 이유로 각종 복지서비스 등 신청에 어려움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특히 거동이 불편한 노인과 장애인은 구청 등 기관 방문이 더욱 어렵다. 이에 구는 복지상담의 접근성을 높여 복지서비스가 필요한 주민이 수혜에서 멀어지는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마련했다. 우선 오는 12일에는 본동종합사회복지관을, 19일에는 시립보라매병원을 방문해 오전 10시부터 두 시간 동안 관련 전문가와 복지상담을 진행한다.

구 복지 담당 직원, 법률홈닥터(변호사), 간호사, 주거복지 전문상담원 등 관련 전문가가 상담원으로 나서 ▲기초생활수급·긴급지원 등 ‘복지’ ▲임대차계약·파산 등 ‘법률’ ▲치매 조기검사, 혈압·혈당체크 등 ‘건강’ ▲공공주거제도·임차인 권리 등 ‘주거’ 관련 상담을 한다. 상담 결과 구체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경우 소관 부서로 연계해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한다. 관심 있는 구민은 누구나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지역 복지관 또는 보라매병원에 비치된 신청서를 작성·제출하면 된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9-11-06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백종원 운전기사 모집에 300대 1…채용조건 보니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운전기사를 모집하는 채용 공고에 300명의 지원자가 몰렸다.7일 채용정보업체 잡코리아에 따르면 더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중구의회, 학부모 이야기를 듣다

조영훈 서울 중구청장

고덕7단지 재건축 현장 점검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반달 선율 타고 ‘동심의 나라’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발품 팔아 챙긴 어르신 목소리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