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져가는 향토 민요 2만곡, 이곳에 ‘저장’

서울시, 종로구에 우리소리박물관 개관

배달 오토바이 단속 강화가 능사?… 정부 ‘안전 대책’ 빈

민관 열흘간 ‘교통안전 확보 방안’ 논의

뮤지컬 ‘삼국유사’ 군위 명품브랜드로 태어난다

인각사와 공동 제작 새달 28·29일 공연…김수환 추기경 테마 뮤지컬 이어 제작

성북동 그 많던 차들은 어디에 주차했을까

구립미술관 인근 58면 공영주차장 조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승로(왼쪽 다섯 번째) 성북구청장이 지난 5일 오후 열린 ‘성북동길 공영주차장’ 준공식에서 테이프 커팅을 하며 축하하고 있다.
성북구 제공

서울 성북구는 성북동 주차난을 해결하기 위해 성북구립미술관 인근에 ‘성북동길 공영주차장’을 조성, 지난 5일 준공식을 가졌다고 6일 밝혔다.

구는 사업비 17억 5000만원을 투입, 공영주차장을 지었다. 주차면수는 58면으로 노외주차장 26면과 노상주차장 32면으로 이뤄졌다. 노외주차장은 폐쇄회로(CC)TV가 설치되고 카드 전용 결제 시스템을 구축, 24시간 유료로 운영된다. 노상주차장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시간제로 운영되며 이외 시간은 무료로 개방된다.

성북동은 간송미술관, 만해 한용운의 심우장, 혜곡 최순우 옛집 등 우리나라 근현대 대표 인물들의 삶의 흔적이 오롯이 남아 있어 ‘지붕 없는 박물관’으로 불린다. 성북동 유적지를 찾는 방문객들이 늘면서 주차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한 식당주인은 “구에서 의지를 갖고 성북동 주차 문제 해결에 나섰다”며 “재방문이 아니라 삼방문, 사방문 하는 손님들이 늘어날 것”이라고 했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성북동은 지붕 없는 박물관으로 성북구 성장 동력의 한 축”이라며 “주차 공간 확보로 성북동의 문화관광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9-11-07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중학생과 성관계 기획사 대표 ‘위자료 3만원’

연예기획사를 운영했던 A(50)씨는 중학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2013년 구속 기소됐습니다. 2011년 15세였던 중학생을 만나 수차례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성동 평생교육엔 3철학이 있다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귀 기울이니 민원 술술 풀렸네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적극행정 ‘접시’ 깨도 보호”

황서종 인사혁신처장

어르신의 인생, 작품이 되다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