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96% “고향사랑기부제 몰라”

文정부 국정과제 무산 위기

최저임금 미만 장애인 1만명…대책도 ‘땜질’

중증발달장애인 일자리부터 만들어야

구로 공영주차장에 경찰 연계 안심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구로구가 범죄를 예방하고 긴급 상황이 발생할 경우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도록 공영주차장에 경찰 연계 안심비상벨을 설치했다고 12일 밝혔다.

안심비상벨을 누르면 신고자의 현재 위치가 구로경찰서로 즉시 전송되고, 24시간 운영하는 구 시설관리공단 무인통합상황실로 문자가 전송된다. 동시에 112종합상황실로도 전화가 자동 연결돼 경찰과 양방향 통화를 할 수 있다. 또 주차장 내부의 경광등과 경보음이 작동해 위기 상황임을 주변에 알린다. 구는 고척근린공원, 구로아트밸리 예술극장 지하 등 공영주차장 13곳 중 7곳에 모두 28개의 비상벨을 설치했다. 주차장 내 유동인구, 폐쇄회로(CC)TV 사각지대 유무, 관리 인력 상주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설치 장소를 선정했다. 향후 전체 공영주차장으로 설치를 확대할 방침이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11-13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곰탕집 성추행’ 아내 심경 “남편이 만졌다면

추행 여부 등을 두고 사회적 논란이 일었던 일명 ‘곰탕집 성추행’ 사건의 피고인에게 유죄가 확정됐다.피고인의 아내는 12일 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일일 산타가 된 관악구청장

박준희 구청장 ‘소망배달부’ 사업

“쪽방 외풍 막아요”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안전 경영 인증받은 종로 공사장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