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업무 수탁업체 ‘노무비 착복’ 막는다… 별도 계

민간위탁 노동자에 지급 여부 확인해야…근로조건 보호 확약서 위반땐 계약 해지

돕는 손, 숨은 손 잡아준 광진

[현장 행정] 김선갑 구청장 자원봉사자 격려

107층 부산 롯데타워 또 착공 연기… 설계 미완성 탓에 1년

부산시, 롯데 측 사업 시행 기간 연장 승인

김화숙 서울시의원 “서울시 복지정책, 선도적으로 변화해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재 서울시에서 시행되고 있는 복지정책들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안타까운 복지 관련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어 이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서울시의회 김화숙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은 지난 12일 진행된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행정사무 감사를 통해 서울에서 발생한 송파 모녀자살사건, 탈북 모자아사 사건 등을 언급하며 “찾동(찾아가는 동주민센터), 다산콜센터, 돌봄 SOS 센터 등 서울시에서 현재 시민의 복지를 향상하기 위해 다루는 정책들만 해도 차고 넘치는 실정”이라고 지적하며 복지 관련사고가 끊이지 않는 현실을 질타했다.

이어 김 의원은 “좀 더 촘촘하게 대상을 분석하여 복지 사각지대가 없도록 섬세하게 정책을 만들어야 한다”며 “적어도 몰라서 혜택을 못 받는 경우가 없도록 홍보에도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찾아오는 이들에게 섬세한 배려 역시 강조하며 “상담을 오는 이들이 기분이 나쁘거나 부끄러움을 느끼지 않도록 상담사들이 기술적인 소양도 갖춰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집행부의 느슨하고 안일한 태도가 복지 관련 사고를 부추긴다”며 복지 관련 사고는 사회적으로 미치는 인적·물적 피해가 막대하다고 전했다.

끝으로 김 의원은 “‘예방은 치료보다 낫다’라는 말이 있듯이 현장을 깊이 바라보고 실질적인 대책을 세울 것”을 당부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결혼식 연기’ 김건모 성폭행 의혹…피해자 누

변호사 강용석이 가수 김건모가 성폭행을 했다고 주장한 가운데 김건모 측이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김건모…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지역복지사업’ 2년째 최우수상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청소년푸른성장대상’ 장관상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도시농업활성화’ 최우수상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