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96% “고향사랑기부제 몰라”

文정부 국정과제 무산 위기

최저임금 미만 장애인 1만명…대책도 ‘땜질’

중증발달장애인 일자리부터 만들어야

마포 ‘나무 500만 그루 심기’ 본격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중순 서울 마포구 상암동 주민들이 향동천에 나무를 심고 있다.
마포구 제공

서울 마포구의 ‘500만 그루 나무 심기 프로젝트’가 본격화하고 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지난 8월 지역 곳곳에 500만 그루 나무를 심어 미세먼지와 열섬현상을 잡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그 노력의 하나로 구는 지난달부터 7개 동 주민자치위원회 주도 아래 ‘공기청정숲 조성을 위한 수목 심기’ 사업을 벌이고 있다. 주민들이 직접 각 동의 숨은 땅을 발굴해 어울리는 수목을 선정하고 식재하는 수목 심기 사업에는 대흥동, 신수동, 서강동, 합정동, 연남동, 성산2동, 상암동 등 7개 동이 참여했다.

대흥동은 학생들의 교육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창천중학교를 수목 식재지로 정해 영산홍, 철쭉 등 750주의 나무를 심었다. 신수동은 지역의 잘 알려지지 않은 작은 공원인 복자기소공원에 맥문동, 회양목 등 980주를 식재해 공원을 알리는 계기를 만들었다. 상암동은 향동천에 단풍나무와 사철나무를, 연남동은 경의선숲길공원 유휴 경사지에 이팝나무와 주목을 심어 녹지를 늘렸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함께 노력해 공기 좋고 살기 좋은 마을을 조성하려는 주민들의 따뜻한 마음이 바로 마포를 쾌적하게 만들어 가는 힘”이라며 “구민들이 깨끗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청정숲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11-18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곰탕집 성추행’ 아내 심경 “남편이 만졌다면

추행 여부 등을 두고 사회적 논란이 일었던 일명 ‘곰탕집 성추행’ 사건의 피고인에게 유죄가 확정됐다.피고인의 아내는 12일 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일일 산타가 된 관악구청장

박준희 구청장 ‘소망배달부’ 사업

“쪽방 외풍 막아요”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안전 경영 인증받은 종로 공사장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