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9월 7일은 ‘세계 청정 대기의 날’

우리나라 주도 첫 유엔 기념일 지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엔총회 22개국 제안 총의로 채택
유엔환경계획 이행 촉구 역할 담당


우리나라가 주도한 ‘세계 청정 대기의 날’이 유엔 기념일로 지정됐다.

27일 환경부에 따르면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26일(현지시간) 열린 제74차 유엔총회 제2위원회는 한국과 미국 등 22개국이 공동 제안한 ‘푸른 하늘을 위한 세계 청정 대기의 날’ 결의안을 총의(컨센서스)로 채택했다. 우리 정부가 주도해 제정된 최초 유엔 기념일이자 유엔총회 제2위원회가 채택한 첫 대기오염 관련 결의안이다.

이번 결의는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해 추진됐다. 문 대통령은 지난 9월 유엔 기후행동정상회의 기조연설에서 대기질 개선을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기념일 지정을 제안했다. 우리나라를 비롯해 세계 각국이 미세먼지로 고통받는 가운데 대기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오염 저감과 청정 대기를 위한 노력과 국제적 협력을 강화하자는 취지다.

환경부는 “유엔 기념일 지정은 대기오염이 전 세계 인구의 건강과 지속가능한 발전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고려할 때 국제사회의 공동 노력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확인된 것”이라고 밝혔다. 결의 채택에 따라 국제사회는 내년부터 9월 7일을 ‘세계 청정 대기의 날’로 지정해 기념한다.

환경 분야 전문기구 유엔환경계획(UNEP)이 이행을 촉구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국제적으로 대기오염 관련 데이터 수집 및 활용, 과학적 연구, 모범 사례 공유 등 대기오염 대응 행동이 촉진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는 UNEP와 협력해 내년 첫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유엔이 지정한 기념일은 세계 환경의 날(6월 5일)과 오존층 국제 보존의 날(9월 16일) 등 165개에 달한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9-11-28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