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자카르타 경전철 2단계 사업관리용역 수주

인니 2번째 수주로 한국 철도 위상 강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철도시설공단(철도공단)은 4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경전철 2단계(7.5㎞) 사업관리용역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한국철도시설공단 사옥.

자카르타 자산관리공사(JAKPRO)가 발주한 183억원 규모로 경전철 2단계 건설공사와 차량 발주 및 사업관리를 총괄하게 된다. 공단은 2017년 자카르타 경전철 1단계(5.9㎞) 시스템공사를 수주해 지난 1일 개통한 데 이어 2단계 사업관리를 맡게 되면서 인니 철도시장에서 주목을 받게 됐다.

공단은 인니 엔지니어링 1위 공기업인 빌라마 까리아, 미국의 에이콤과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특히 경전철 구조물 설계 최적화와 효율적 운영·유지보수 역량 등 차별화된 기술을 담은 공동제안서를 제시해 일본·프랑스·독일 등의 글로벌 기업을 제치고 사업 수주에 성공했다.

철도에서 인니는 신남방 전략대상국으로 수주 지원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공단은 인니 최대 건설박람회인 IIW에 참가해 한국의 철도 성장과 인니 경전철 철도 도입에 따른 발전상을 발표하기도 했다. 김상균 철도공단 이사장은 “사업관리용역 수주는 인니 철도사업 확장의 시발점“이라며 “메단 광역 경전철 등 해외 철도사업에 국내 기업과 협력해 적극 참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