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속 시급한 과제, 국민 집단 지성으로 해결해요

행안부 ‘도전, 한국’ 공모 프로젝트

영광굴비의 몸부림 “가짜 막아야 산다”

중국산 참조기 둔갑에 소비자 불신

최정순 서울시의원, ‘서울시 원폭피해자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을 위한 제2차 토론회’ 성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정순 서울시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북2)은 지난 4일(수) 서울시의회 제2대회의실에서 『서울시 원폭피해자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을 위한 제2차 토론회』를 보건복지위원회 김화숙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과 공동으로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심각한 후유증과 생활고 속에서 고통 받고 있는 서울시 거주 원폭피해자에 대한 지원 및 법적 근거 마련을 위한 자리로, 유승희 국회의원 및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상축사, 봉양순 서울시의회 민생실천위원장, 김제리 서울시의회 의원의 축사를 시작으로 주제 발표와 전문가 6인의 지정토론이 이루어졌다.

토론회 기조 발제는 법무법인 삼일의 최봉태 대표변호사가 “원폭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해 서울시의회 조례에 무엇을 담을 것인가?”라는 제목으로 오랜 세월 동안 고통 속에 사는 원폭피해자들을 위한 서울시의 역할을 강조하며, 「서울시 원폭피해자 지원을 위한 조례」가 ‘원폭피해자의 건강하고 행복한 삶’에서 한발 더 나아가 ‘인간다운 삶’을 영위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고 말했다.

발제가 끝난 뒤, 김주경 국회 입법조사처 입법조사관을 필두로, 이승무 한일반핵평화연대 대표, 정지애 서울특별시 보건의료정책과 의약무팀장, 최정순 시의원 등의 토론자들이 원폭피해자에 대한 실질적인 대책 마련을 위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좌장을 맡은 김화숙 의원은 “국내 원폭피해자들의 피해와 어려움이 생각보다 광범위하고, 오랜 세월 동안 사회적 냉대와 차별 속에 묻혀있던 까닭에 해결 방안도 쉽지 않다”라면서 “오늘 토론회 이후 조례 제정을 위한 본격적인 활동을 통해 이러한 부분에 대한 실태 확인 및 사회적 공감대 확대와 실질적이고 효율적인 지원체계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최 의원은 “이번 토론회를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게 도움 주신 많은 분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한다”며, “일제 강점기 시절의 억울한 희생이 잊히지 않도록 함과 동시에 피해자들의 고통과 희생이 이제라도 치유되고 대물림되지 않도록 서울시 거주 원폭피해자에 대한 지원 및 법적 근거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신격호 빈소 나타난 ‘37살 연하’ 사실혼 서미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한 19일 빈소가 차려진 서울 아산병원에서는 그룹 관계자들이 모여 조문객을 맞았다. 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삶의 질 높이는 ‘녹색 인프라’

이성 서울 구로 구청장

여가부와 여성친화도시 조성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올해 폐기물 감량에 역점”

조명래 환경부 장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