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집 불린 통일부 교류협력실, 평화 프로세스 새 돌파구 될

[관가 인사이드] 격상된 교류협력실 기대 반 우려 반

[단독] 공무원 항공 마일리지 십시일반… 뜻 모으니 나눔이

인사처 마일리지 사회복지시설에 기부

독도 우체통 설치 연기… “정부 반대 탓” 해석도

문화재청 허가받고도 내년으로 미뤄…독도단체 “日과 마찰 우려한 것” 지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 땅 독도에 연내 완성하려던 우체통 설치 사업이 사실상 무산됐다.

경북지방우정청 관계자는 8일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연내 독도 동도 선박 접안지에 독도우체통을 설치하려던 계획을 일단 내년으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우정청은 지난 8월 독도 선박 접안지에 독도우체통을 설치하기 위해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로부터 독도천연보호구역(천연기념물 제336호) 현상 변경 사업에 대한 조건부 승인을 받았으나 연내 설치가 무산되자 사업 기간 연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설치 장소가 인위적으로 조성한 콘크리트 지역이어서 당시 문화재청으로부터 설치 허가를 받을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우정청은 이미 민간 업체와 계약해 독도우체통 제작도 마친 상태다. 우체통의 상징인 빨간색 바탕에 정면 중앙에 흰색으로 ‘독도우체통’이라는 문구를 넣었다. 우편번호 ‘40240’과 우체통 주소인 ‘독도이사부길 1-69’라는 표시도 있다. 독도의 거센 풍랑과 염분에 견디기 위해 스테인리스 재질로 제작했으며, 일반 우체통보다 4배 더 두껍게 만들었다.

일각에서는 독도우체통 설치 지연이 독도 문제에 조용한 외교로 대응하고 있는 정부의 반대 때문이라며 사실상 설치가 무산된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복수의 독도단체 관계자들은 “독도우체통 설치가 무산된 이유는 일본과의 외교적 마찰을 우려한 우리 정부의 반대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독도에는 2003년 우편번호(799-805)가 부여되면서 독도경비대 막사 앞에 우체통이 설치돼 약 3년간 경비대원들이 사용하다 독도 연락선 비정기 운행에 따라 우편물 수거가 어렵다는 이유로 폐쇄됐다.

울릉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9-12-0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정현, 아프리카계 사위 소개 “처음에는 당황

이정현 무소속 의원이 11일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장녀의 결혼식을 치렀다.이정현 의원은 지인들에게 “축복해 주십시오.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부모도 아동학대 예방 교육을”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구청장표 ‘참 좋은 지방자치’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