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보, 이번 설엔 화재 경보기·소화기 선물할까요

[관가 블로그] 소방청,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강조

사계절 내내 ‘배려’가 앉은 광진 버스정류장

한파·혹서 대비 냉·온열의자 시범 운영

환경부·43개 업체 “미세먼지 배출 저감 노력”

제철 등 34개 업체 이어 두 번째 협약 체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리제조·비철금속 등 4개 업종 첫 참여
사업장별 강화된 배출농도 자체 운영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시기인 12~3월 사상 첫 ‘계절관리제’가 도입된 가운데 대기오염물질 배출이 많은 사업장들의 자발적 감축이 잇따르고 있다.

환경부는 10일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에서 유리제조·비철금속·제지제조·지역난방·공공발전·시멘트제조·건설 등 7개 업종, 43개 업체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다. 산업계 협약은 지난 3일 제철·제강·민간발전·석유정제·석유화학 등 5개 업종, 34개 업체(59개 사업장) 협약에 이어 두 번째다. 특히 유리제조·비철금속·제지제조·지역난방 등 4개 업종의 참여는 처음이다.

협약 참여 사업장에서 배출하는 대기오염물질(먼지·황산화물·질소산화물)은 2018년 기준 17만t으로 굴뚝자동측정기기(TMS)가 부착된 전국 625개 사업장에서 나오는 대기오염물질(33만t)의 54%를 차지한다. 시공능력 평가 기준 11위까지 건설사가 운영하는 현장은 연간 건설공사장에서 발생하는 날림(비산)먼지(PM10 기준 3500t)의 15%를 점하고 있다.

협약 사업장은 계절관리제 기간 배출 저감을 적극 추진한다. 사업장별로 배출허용기준보다 강화된 배출농도를 자체적으로 설정·운영한다. 정기보수나 경유를 사용하는 비상용 발전시설의 시험가동을 자제하고 시멘트업계는 광산 발파 작업도 줄이기로 했다.

환경부는 협약 이행 사업장에 대해 기본부과금 감면과 자가측정 주기 완화 등 지원이 가능하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하기로 했다. 유제철 생활환경정책실장은 “3월 이후 감축 성과 분석을 거쳐 확대 방안 등을 결정할 계획”이라며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 산업계의 관심과 감축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9-12-10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신격호 빈소 나타난 ‘37살 연하’ 사실혼 서미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한 19일 빈소가 차려진 서울 아산병원에서는 그룹 관계자들이 모여 조문객을 맞았다. 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QR코드만 찍으면 명절 준비 끝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명절엔 전통시장 이용해요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삶의 질 높이는 ‘녹색 인프라’

이성 서울 구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