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보, 이번 설엔 화재 경보기·소화기 선물할까요

[관가 블로그] 소방청,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강조

사계절 내내 ‘배려’가 앉은 광진 버스정류장

한파·혹서 대비 냉·온열의자 시범 운영

새 둥지 만나는 근현대사 유물 1530점

[현장 행정] 용산 박물관 특구의 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22년 ‘용산역사박물관’ 개관 목표
69억 들여 다문화 도시 면모 담을 듯

성장현(왼쪽) 용산구청장과 아비다 이슬람 주한 방글라데시 대사가 9일 서울 용산구청 지하에 마련된 임시 수장고에서 아비다 대사가 기증한 ‘릭샤’(인력거)를 사이에 두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용산구 제공

“방글라데시에서 볼 수 있는 ‘릭샤’(인력거)를 용산에서도 만날 수 있게 돼 기쁩니다.”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은 9일 구청장실에서 물건 기증식을 위해 방문한 아비다 이슬람 주한 방글라데시 대사를 만난 자리에서 “다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물건을 기증해 줘서 매우 감사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아비다 대사는 “성 구청장이 다문화 등에 항상 관심을 가져 주고, 이런 행사들을 기획한 것에 대해 늘 감사하는 마음이었다”고 화답했다. 아비다 대사는 이날 용산구에 최근 자신이 방글라데시에서 직접 공수해 온 릭샤와 전통 의상인 남성이 입는 ‘판자이’와 여성이 착용하는 ‘샤리’를 기부했다. 성 구청장과 아비다 대사는 용산구청에 마련된 임시 수장고에서 관련 기증품들을 둘러보기도 했다.

주한 대사관 60여곳이 밀집한 용산구는 지역 특성을 살려 관광특구 지정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국립민속박물관, 전쟁기념관 등 박물관들이 모여 있는 장점을 극대화해 ‘박물관 특구’ 지정을 추진하고 있다.

성 구청장은 “대한민국의 근현대사는 용산을 빼고 설명할 수 없다”며 “이처럼 살아 있는 교재를 활용해 우리의 역사를 묶어 내고 담아 낼 수 있는 그릇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용산구는 이를 위해 가칭 ‘용산역사박물관’ 사업을 추진 중이다. 한강로동 옛 철도병원 부지에 69억원을 들여 세울 예정이다. 등록문화재라 기존의 붉은 벽돌 건물 외관은 그대로 유지하고 실내 리모델링과 주변 정비 공사로 박물관을 새롭게 선보일 계획이다.

건물은 지하 1층~지상 2층, 연면적 2429㎡ 규모로 전시관, 수장고, 교육실, 사무실 등으로 조성된다. 용산구는 박물관을 통해 ‘세계 속의 용산, 역동적인 용산’이란 주제로 개항 전후, 일제강점기, 한국전쟁과 미군 주둔, 다문화 도시의 탄생, 개발시대에 이르는 용산의 역사와 문화를 아우를 예정이다.

현재 용산구는 박물관에 전시할 물품들을 1530여점 확보했다. 확보한 유물 중에는 ‘용산 환삼주조장 백자 술동이’, ‘순종 국장 기념 사진첩’, ‘일제강점기 경성부 제2기 휘장 수로 덮개’ 등이 있다. 유물들은 구에서 직접 매입하거나 대여, 복제, 기증 등의 방식으로 전시를 준비하고 있다. 박물관 공사는 2021년 착수할 예정이다.

성 구청장은 “늦어도 2022년 봄에는 박물관을 개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용산에 있는 다양한 박물관들을 망라해 ‘박물관 투어 코스’도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19-12-10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신격호 빈소 나타난 ‘37살 연하’ 사실혼 서미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한 19일 빈소가 차려진 서울 아산병원에서는 그룹 관계자들이 모여 조문객을 맞았다. 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QR코드만 찍으면 명절 준비 끝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명절엔 전통시장 이용해요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삶의 질 높이는 ‘녹색 인프라’

이성 서울 구로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