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보, 이번 설엔 화재 경보기·소화기 선물할까요

[관가 블로그] 소방청,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강조

사계절 내내 ‘배려’가 앉은 광진 버스정류장

한파·혹서 대비 냉·온열의자 시범 운영

산불·태풍 재해 주민 다시 보듬어준 李총리

[관가 블로그] 재해 극복하는 현장에 살갑게 다가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년 교부세 추가 지원 계획 세울 것”
지자체엔 이재민 불편 없게 지원 당부

“춥지 않으세요. 난방은 잘 들어오나요.”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7일 태풍 미탁 피해를 입은 강원 삼척시 원덕읍 신남마을을 방문해 임시거주 시설에 살고 있는 80대 주모(88세) 할머니의 손을 잡고 “불편한 점은 없으시냐”고 물었습니다. 침대에 걸터앉은 주 할머니를 보고는 “주무시다 여기 (침대) 아래로 낙상하시면 큰일 나요”라고 걱정했습니다. 주 할머니가 “조심해야 합니다”라고 답하자 이 총리는 “저희 어머니가 한번 낙상하시더니 그다음에 못 일어나시더라고요. 그리고 얼마 못 살고 돌아가셨거든요”라고 했다.

평소 장관들에게도 업무가 미진하면 불호령을 내리는 이 총리이지만 이날은 달랐습니다. 마치 돌아가신 어머니를 살피듯 할머니들을 살갑게 대했습니다. 이 총리는 형제들과 함께 펴낸 ‘어머니의 추억’이라는 책에서 ‘나는 마마보이가 되고 싶다’고 할 정도로 어머니에 대한 애틋한 마음이 넘쳐나는 아들입니다. 그의 촌철살인의 표현력과 유머도 어머니를 닮았다지요.

이 총리는 이날 수행한 부처와 지자체 관계자들에게 임시 조립주택에서 사는 이재민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필요한 부분을 세심하게 지원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주민들에게는 “내년 초 특별교부세 추가 지원 계획을 세우겠다”고 했습니다. 보통 대형 산불이나 태풍, 지진 등 자연재해가 발생하면 장관을 비롯한 공직자들은 민방위훈련을 할 때 착용하는 노란 점퍼를 입고 재해 현장을 찾는 것이 관례입니다. 하지만 재해가 발생한 지 몇 달 후 재해 현장을 다시 찾는 경우는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언론의 주목도 떨어지고 아무도 관심을 갖지 않지요. 하지만 자연재해 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는 재해 직후 의례적으로 현장을 찾는 공직자보다 재해를 극복하는 데 어려움은 없는지 등을 살펴주는 손길이 더 절실하지요. 이 총리가 연말을 맞아 산불이나 태풍, 지진이 휩쓸고 지나간 재해 현장을 다시 찾아 피해 주민들의 아픔을 보듬어 주는 행보가 눈길을 끄는 이유입니다.

이 총리의 이번 삼척 방문은 지난 10월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이 마을은 태풍의 영향으로 마을 하천이 범람하고 산사태가 발생하는 바람에 전체 103가구 중 85가구가 흙더미에 파묻히거나 침수·파괴되는 피해를 입었지요. 그는 이날 어판장에서 구운 생선을 안주 삼아 주민들과 막걸릿잔을 기울이며 그들의 애환을 듣기도 했습니다. 이 총리는 오는 14일 강원 고성 산불 피해 현장, 21일 포항지진 현장, 26일 전북 군산의 고용·산업위기 극복 현장을 방문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미 한 번씩 다녀온 곳입니다. 교체설로 언제 총리직을 그만둘지 모르는 ‘최장수 총리’의 마지막 발길이 분주합니다.

최광숙 선임기자 bori@seoul.co.kr
2019-12-11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신격호 빈소 나타난 ‘37살 연하’ 사실혼 서미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한 19일 빈소가 차려진 서울 아산병원에서는 그룹 관계자들이 모여 조문객을 맞았다. 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QR코드만 찍으면 명절 준비 끝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명절엔 전통시장 이용해요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삶의 질 높이는 ‘녹색 인프라’

이성 서울 구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