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절벽 ‘폐교 쓰나미’…서울까지 덮친다

은평 은혜초 이어 강서 염강초 문 닫아

“한국, 年 5000명 조기사망시키는 기후악당”

그린피스, 공기업 석탄발전 수출 지적

“장애인에게 적합한 직무 없어요”

채용 대신 과태료 내는 고용주들

여주시 ‘택시쉼터 조성·여주~원주 전철 복선화 연구용역 착수‘

시청 대회의실서 올해 첫 정책브리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항진 시장이 14일 오후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올해 첫 정책브리핑에서 기자들에게 정책 설명을 하고있다. 여주시 제공

“여주는 여주다운 도시로 개발해나가는 것이 경쟁력을 키우는 것 입니다”

경기 여주시 올해 첫 정책브리핑이 14일 여주시청 대회의실에서 언론인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브리핑에서는 ‘여주~원주 전철 복선화 타당성 재조사 확정’과 ‘택시쉼터 조성’,‘읍면동 문화복지센터 건립’ 등 올해 추진할 주요 정책에 대해 소개하고 이에 대한 질의와 답변 형식으로 진행됐다.

지난해 7월 수서~광주 복선전철 예비타당성조사 통과로 단선에서 복선화 타당성 재조사가 확정된 여주~원주 전철 복선화사업에 대해 여주시가 연구용역에 들어갔으며 올해 연말 결과가 도출되면 국토교통부에 건의한다는 계획을 전했다.

이항진 시장이 도에 직접 건의해 확보한 16억의 도비를 포함해 20억원이 투입될 택시쉼터 조성 사업은 여주지역 택시운수 종사자들의 안전 운행과 근무 여건 개선은 물론 서비스 수준 향상 기여에도 큰 몫을 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주민 편의와 여가활동, 교육 기회 제공은 물론 공공시설 용도로 활용될 읍면동 문화복지센터 확대 및 건립에 대한 내용을 소개한 이날 정책 브리핑에서 언론인들은 소개된 정책 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 걸쳐 질의했다.

특히 1박2일 소통투어에 대한 주민들의 반응을 묻는 질문에 이 시장은 “마을 어르신들이 시장이 마을에 와서 얘기하고 자는 것 자체를 신기해한다”라며 어르신들의 어려운 점을 직접 듣다보면 어떻게 정책으로 만들고 구체화할 것인가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고 느낌을 전달했다.

이 시장은 또 “여주는 여주다운 도시로 개발해나가는 것이 경쟁력을 키우는 것”이라며 “그러한 접근을 위해 재원과 국가 제도적인 부분에 대해서 세세히 따져보고 구체화시켜 갈 것”이라고 밝혔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신격호 빈소 나타난 ‘37살 연하’ 사실혼 서미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한 19일 빈소가 차려진 서울 아산병원에서는 그룹 관계자들이 모여 조문객을 맞았다. 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발로 뛰는 주민밀착 사업

[현장 행정] ‘YES 양천’ 6대 비전

“자치분권이 선진국 향한 열쇠”

염태영 수원시장 인터뷰

명절엔 전통시장 이용해요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삶의 질 높이는 ‘녹색 인프라’

이성 서울 구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