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대목 앞두고 엿가락이 한가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설 대목 앞두고 엿가락이 한가득
14일 전북 임실군 삼계면 주민이 다가오는 설 대목을 맞아 전통 방식으로 엿을 만들고 있다. 임실 삼계엿은 안에 바람구멍이 많아 깨물면 바삭 부서져 엿을 먹는 부담이 없고, 입에 달라붙지 않는 게 장점이란 설명이다.
임실군 제공

14일 전북 임실군 삼계면 주민이 다가오는 설 대목을 맞아 전통 방식으로 엿을 만들고 있다. 임실 삼계엿은 안에 바람구멍이 많아 깨물면 바삭 부서져 엿을 먹는 부담이 없고, 입에 달라붙지 않는 게 장점이란 설명이다.



임실군 제공
2020-01-15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