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짜리 ‘알짜 차관’ 놓쳐 아쉬운 감사원

임찬우 위원 임명에 희비 엇갈린 부처

“서초구청 감동” 1천만원 선뜻 내놓은 주민

손님 끊기자 조은희 구청장·직원 수백명 줄지어

행안부 “지자체, 재난관리·구호기금 쓰세요”

17개 시·도 5조 보유… “제한 완화 요청”

현직 부시장도 출마 가닥… 서울시 출신 총선 행렬

강태웅 행정1부시장, 민주당서 용산 제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역 연고·행정전문가 경쟁력 내세울 듯
진성준 전 부시장 등 정무직 출신도 다수

강태웅 서울시 행정1부시장

4·15 총선에 서울시 출신들이 대거 출마한다.

서울시 ‘늘공’(직업 공무원) 출신으로 윤준병(전북 정읍·고창) 전 행정1부시장이 지난해 사표를 내고 일찌감치 지역에서 선거운동 중인 가운데 강태웅(57) 서울시 행정1부시장도 출마 쪽으로 기울고 있다.

강 부시장은 14일 “그동안 더불어민주당 안팎에서 용산에서 출마할 생각이 있느냐는 제안이 있어 왔다”고 밝혔다. 공무원이 4월 15일 치러지는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에 출마하려면 90일 전인 16일까지 현직에서 물러나야 한다.

용산구 현직 국회의원은 17대부터 4선을 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으로 4월 총선엔 나가지 않는다. 강 부시장이 출마하면 이 지역 예비후보로 등록한 권혁기 전 청와대 춘추관장과 당내 경선을 치러야 한다. 당 안팎에선 청와대 출신 인사에 대한 용산 지역 민심이 좋지 않아 ‘강태웅 카드’를 꺼냈다는 시각도 나온다. 강 부시장은 용산구에서 중·고등학교를 모두 나왔으며, 서울시 대변인·기획조정실장 등 요직을 역임한 행정전문가라는 점을 내세울 수 있다는 설명이다.

서울시 정무직 출신들도 대거 출마한다. 진성준(서울 강서을) 전 정무부시장, 김원이(전남 목포) 전 정무부시장, 박영숙(천안병) 전 정무수석, 허영(강원 춘천) 전 정무수석, 천준호(서울 강북갑) 전 비서실장, 최종윤(경기 하남) 전 정무수석, 하승창(서울 성동을) 전 정무부시장 등이 민주당 소속으로 출마할 예정이다. 이들은 모두 ‘어공’(정무직)으로 계파는 각각 다르지만 박원순 시장을 보좌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20-01-15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지금 못 나타나” 신천지 교주 이만희 건강상

외신·유튜브 통해 고의적 은폐·왜곡 의혹 불거져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확진자가 27일 1000명을 넘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단 한 명도 놓치지 않겠다”

코로나 비상대책 가동 원희룡 지사

“구 자체 감염 아니지만 안전유의”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영등포 기업 손소독제 300개 기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유아용 마스크 2만개 지원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