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절벽 ‘폐교 쓰나미’…서울까지 덮친다

은평 은혜초 이어 강서 염강초 문 닫아

“한국, 年 5000명 조기사망시키는 기후악당”

그린피스, 공기업 석탄발전 수출 지적

“장애인에게 적합한 직무 없어요”

채용 대신 과태료 내는 고용주들

청년인턴 채용한 중소기업…강남 月 최대 100만원 지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남구는 청년실업 해소와 고용 촉진을 위한 ‘중소기업 청년인턴십’ 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모집한다고 14일 밝혔다.

청년인턴십은 만 15~34세 미취업 청년을 인턴으로 채용한 중소기업에 3개월간 1인당 월 80만~100만원의 임금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2010년 도입됐다. 기업당 3명 이내에 한해 지원하며, 인턴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면 7개월을 연장해 최장 10개월간 제공한다. 인턴 사원은 월 180만원 이상의 고정임금을 지급받을 수 있다.

참여대상은 상시근로자 5명 이상의 관내 중소기업이며, 강남구상공회나 한국전시주최자협회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1기 기업은 오는 17일까지, 2기는 내달 3일부터 모집한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20-01-15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신격호 빈소 나타난 ‘37살 연하’ 사실혼 서미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한 19일 빈소가 차려진 서울 아산병원에서는 그룹 관계자들이 모여 조문객을 맞았다. 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발로 뛰는 주민밀착 사업

[현장 행정] ‘YES 양천’ 6대 비전

“자치분권이 선진국 향한 열쇠”

염태영 수원시장 인터뷰

명절엔 전통시장 이용해요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삶의 질 높이는 ‘녹색 인프라’

이성 서울 구로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