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절벽 ‘폐교 쓰나미’…서울까지 덮친다

은평 은혜초 이어 강서 염강초 문 닫아

“한국, 年 5000명 조기사망시키는 기후악당”

그린피스, 공기업 석탄발전 수출 지적

“장애인에게 적합한 직무 없어요”

채용 대신 과태료 내는 고용주들

소외 이웃·바가지 없는 강서 ‘설 종합대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현송(오른쪽) 강서구청장이 지난 14일 구청 주차장에서 열린 ‘설 명절 직거래 장터’에서 상인과 편안하고 안전한 설 연휴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강서구 제공

서울 강서구는 설 연휴를 앞두고 ‘2020 설날 종합대책’을 수립했다고 15일 밝혔다.

구는 대책에서 소외계층 배려를 강화했다. 국민기초생활보장수급자의 명절 위문금 지급 규모를, 지난해 1만 3113가구에서 1만 3710가구로 늘렸다. 65세 이상 독거노인 등 지역 내 150가구를 찾아 연휴기간 식사도 지원한다. ‘2020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 사업을 통해 후원받은 성금도 지원하고, 백미 1550포와 과일 400박스, 패딩 조끼 등 생활용품도 지원한다.

설 대비 물가대책 상황실도 운영한다. 특별점검반을 편성, 설 성수품 수급과 가격 동향을 꼼꼼히 파악한다. 가격 상승이 우려되는 중점관리대상 19개 품목을 점검해 과다 인상한 업소에 대해선 행정 지도한다.

주민 불편 최소화 대책도 추진한다. 보건소에선 각종 의료사고에 대응하는 의료대책반을 24~27일 운영하고, 26일 설 당일엔 특별진료반을 마련해 내원환자의 일차 진료와 응급환자 이송을 담당한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설 연휴가 시작되는 23일부터 설날 종합상황실을 24시간 가동, 연휴기간 안전사고를 없애고 주민 불편을 최소화할 것”이라며 “주민 모두가 안전하고 편안한 설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20-01-16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신격호 빈소 나타난 ‘37살 연하’ 사실혼 서미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한 19일 빈소가 차려진 서울 아산병원에서는 그룹 관계자들이 모여 조문객을 맞았다. 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발로 뛰는 주민밀착 사업

[현장 행정] ‘YES 양천’ 6대 비전

“자치분권이 선진국 향한 열쇠”

염태영 수원시장 인터뷰

명절엔 전통시장 이용해요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삶의 질 높이는 ‘녹색 인프라’

이성 서울 구로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