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안양천 ‘철새 탐조교실’ 다음달까지 운영…원앙 100여마리 월동

조류에 대한 이론수업과 철새관찰, 생태놀이 병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양천에서 월동하는 천연기념물 원앙이 자태를 뽐내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관찰된 원앙 사진. 안양시 제공.

경기도 안양시 석수동 안양천생태이야기관 주변 안양천 일대가 원앙 등 수도권 겨울철새 도래지로 주목받고 있다. 시는 매주 토요일 안양천생태이야기관에서 ‘철새 탐조교실’을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다음달까지 진행하는 탐조교실은 조류에 대한 이론 수업과 철새관찰, 생태놀이를 병행하는 기획 프로그램이다.

시에 따르면 석수동 안양천생태이야기관 주변을 흐르는 안양천 일대는 매년 이맘때면 겨울철새 맏이로 분주하다. 지난해 12월부터 이 지역에 날아들기 시작한 겨울 철새들이 1월 들어 개체 수가 부쩍 늘어나면서 장관을 연출하고 있다.

올해는 예년에 비해 포근한 날씨에도 원앙을 비롯한 청둥오리, 알락오리, 쇠오리, 비오리, 대백로, 왜가리 등이 무리지어 있는 모습을 심심찮게 볼 수 있다. 가창오리 등 그동안 보이지 않았던 새들도 목격되고 있다.

특히 몇 년 전부터 이곳은 천연기념물 제327호인 원앙이 월동하는 곳으로 알려졌다. 올해도 예외 없이 겨울이 시작되면서 날아들어 요즘에는 백여 마리가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고 있다. 시는 겨울방학 교육과정으로 겨울철에만 볼 수 있는 철새들의 아름다운 자태를 관찰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숨어 있던 수많은 철새가 하천 중심을 가로지르며 유유히 헤엄치는 모습에 참가자들은 탄성을 지르고 있다. 원앙을 처음 봤다는 한 참가자는 “정말 책에서 본 거랑 똑같고 아주 아름답다”며 신기해 했다. 10명 이상 단체는 사전 신청을 통해 평일에도 진행한다.

안양천생태이야기관 관계자는 “안양천이 철새도래지로 주목받는 것은 하천을 살리기 위한 수년 동안에 걸쳐 노력한 결과”라고 강조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