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적 마스크 1일부터 요일 상관없이 살 수 있다

5부제 폐지… 2002년생 이후 5개 구매

스마트 에어샤워·도로 세척… 미세먼지 多잡는 동작

공사장 비산먼지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丁총리 ‘협치 내각용’ 비서실 꾸렸다

非정세균계 실장급 인사 ‘큰 그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동영계’ 정기남, 안철수 캠프 일하기도
‘박원순계’ 권오중, 서울시 정무수석 지내
김성수도 큰 인연 없어… 여권 “대권 염두”

정세균 국무총리(가운데).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차관급인 비서실장에 더불어민주당 김성수 의원을 내정한 데 이어 공보실장과 정무실장, 민정실장을 잇따라 내정했다. 김 비서실장 내정자와 함께 정무실장과 민정실장 내정자 모두 이른바 ‘정세균계’ 인사는 아니어서 ‘정 총리의 대권 플랜을 위한 큰 그림’, ‘협치내각을 위한 비서실 인선’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김성수 (비서실장 내정)

30일 여권 관계자에 따르면 정 총리는 공보실장에 김영수 전 국회 대변인을, 정무실장에 정기남 전 국민의당 홍보위원장을, 민정실장에 권오중 전 서울시 정무수석비서관을 각각 내정하고 인사 검증에 들어갔다. 정 총리는 최근 이들에게 비서실 합류를 타진했고, 이들도 제안을 받아들이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총리를 지근거리에서 돕는 총리 비서실의 핵심은 차관급인 비서실장과, 1급인 공보실장·정무실장·민정실장 등 ‘3실장’이다.


김영수 (공보실장 내정)

김 전 대변인은 현대아산 상무 출신의 기업 홍보 및 대북 관계 전문가로, 정 전 총리가 20대 국회 전반기 의장을 지낼 때 국회 대변인으로 임명돼 정 총리와 호흡을 맞췄다.

정기남 (정무실장 내정)

국민의당 출신인 정 전 홍보위원장은 과거 ‘정동영계’로 분류됐던 인사로, 지난 2017년 대선 당시에는 안철수 후보 캠프에서 홍보부본부장을 지냈으며 지금은 동국대 정외과 객원교수와 방송 패널로 활동 중이다.

권오중 (민정실장 내정)

권 전 정무수석은 지난 2011년 박원순 서울시장 비서실장에 이어 2014년까지 내리 정무수석을 지내며 ‘박원순계’로 불리며 지난 2018년부터 한국항공우주산업진흥협회에서 상근부회장직을 맡고 있다. 그는 노무현 정부 때 대통령 임기 내내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실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한 이력이 있어 민정 업무에 전문성이 있다는 평가도 받는다.

이들의 인사 검증에 약 2∼4주가 걸리는 것을 고려하면 총리 비서실은 내달 중·하순 쯤 진용이 갖춰질 것으로 보인다. 여권에서는 이번 인선과 관련해 “김 전 대변인은 정 총리가 국회의장 시절 모셨지만 비서실장과 정무실장, 민정실장의 경우 특별한 인연이 없지만 과감히 기용한 것은 멀리 대권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최광숙 선임기자 bori@seoul.co.kr
2020-01-3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긴급재난지원금 ‘착한 소비’ 로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유치원-초·중·고 코로나 예방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국공립어린이집 늘린다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