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수업 소외 학생 없어야” 교사와 머리 맞댄 은평

[현장 행정] 김미경 서울 은평 구청장, 선일여고 방문

서울 소상공인 자금 대출 5조원 ‘불티’

市 금융지원 이미 4조 소진… 증액 검토

긴급 상황 땐 안심버튼 눌러요…강동, 민간 화장실 비상벨 설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동구가 민간 개방화장실에 설치한 안심비상벨. 위급 시 누르면 경찰이 출동한다.
강동구 제공

서울 강동구가 민간 개방화장실 27곳에 안심비상벨 설치를 완료했다고 30일 밝혔다.

여성 화장실 범죄가 종종 일어나면서 여성들이 일반 화장실 이용을 꺼리는 현실을 반영해 범죄에 취약한 여성 등 주민이 안심하고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개방화장실 비상벨 설치 사업은 민선 7기 공약 사항이다. 그동안 공중화장실에만 설치하던 비상벨을 2018년부터 민간 개방화장실까지 확대했다.

구는 예산 3000만원을 투입해 2018년에 12곳, 지난해 15곳 등 27곳에 비상벨을 설치했다.특히 남녀공용인 화장실 3곳에는 다른 곳보다 범죄 발생 가능성이 큰 만큼 음성인식 비상벨을 설치했다.

비상벨을 터치하거나 비명 소리가 들리면 자동으로 감지해 경찰서 상황실로 연결된다. 둔촌동에 위치한 신상통상 건물의 지하 화장실은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영 이후 방문객이 크게 늘고, 지하주차장을 무료로 개방하면서 범죄예방 대비책이 필요했던 곳이다. 구는 이곳에 안심비상벨과 경광등을 설치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개방화장실 안심비상벨 설치로 각종 범죄를 사전에 예방하고 범죄 발생 시 신속한 대응체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지역 주민들이 어디서나 안심하고 다닐 수 있는 안전도시 강동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2020-01-31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