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수업 소외 학생 없어야” 교사와 머리 맞댄 은평

[현장 행정] 김미경 서울 은평 구청장, 선일여고 방문

서울 소상공인 자금 대출 5조원 ‘불티’

市 금융지원 이미 4조 소진… 증액 검토

확진자 동선 보내고, 팝업창 띄우고… ‘두 발’ 앞선 서초구

접촉자 CCTV 분석· 구민에 정보 공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책본부 운영… 열화상카메라도 설치

지난 2일 서울의 한 지역 맘카페에는 “서초구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를 발빠르게 처리하는데 우리 구는 왜 안 하나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서초구는 2일 오후 3시부터 서초구의 음식점에 다녀간 확진자 정보를 문자메시지로 주민들에게 발송했다. ‘서초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소식2´라는 제목의 문자메시지에는 지난달 31일 정부가 발표한 여덟 번째 확진자가 서초3동의 한 음식점에서 식사한 사실이 확인됐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구는 구체적인 식당과 조치 사항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친구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도 전송했다.


구는 이처럼 확진자가 서초구를 다녀갔다는 사실을 확인한 후 적극적으로 대응해 주목을 받고 있다. 식당을 다녀간 날은 설 당일인 지난달 25일 오후로 명절이라 손님이 많지 않았다. 구는 다른 지역에 사는 밀접 접촉자는 자가격리하고, 다른 손님들은 폐쇄회로(CC)TV로 정밀 분석 중이다. 구 관계자는 “구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앞으로도 빠르게 확진자 경로를 공개하는 등 투명하게 정보를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구는 지난달 29일에도 ‘서초구에 확진자는 없다. 능동감시자 7명과 중국 우한 방문객 17명은 점검·관찰 중이다’는 내용을 알렸다. 구청 홈페이지 첫 화면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서초구 상황´이라는 팝업창을 띄워 구민들에게 정보를 공개하고 있다. 3일 오전 해당 화면에는 ‘서초구 확진 환자 0명, 능동감시 대상자 35명´이라고 써 있었다.

구는 감염병 위기 경보 단계가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되자 재난안전대책본부도 구성해 운영 중이다. 보건소, 여권민원실, 서울고속버스터미널 등에 열화상카메라를 설치했다. 보건소에는 ‘외국인 전용 비상 상황실’을 설치해 중국어 등 외국어에 능통한 사회복무요원 10명을 통역으로 배치했다. 서초구에 거주하는 능동감시 대상자 35명에게는 마스크, 온도계, 손소독제로 구성된 개인위생 키트를 주고 하루에 두 번씩 모니터링하고 있다. 조은희 구청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늘어나는 상황에서 지역 내 더 작은 부분까지 꼼꼼하게 챙기겠다”고 말했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2020-02-04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