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수업 소외 학생 없어야” 교사와 머리 맞댄 은평

[현장 행정] 김미경 서울 은평 구청장, 선일여고 방문

서울 소상공인 자금 대출 5조원 ‘불티’

市 금융지원 이미 4조 소진… 증액 검토

집 보수·모기 퇴치·쓰레기 배출… 마포 고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현장 행정] 마포 ‘무엇이든 상담창구’ 개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동균(왼쪽 다섯 번째) 서울 마포구청장이 지난달 30일 마포구청에서 열린 ‘무엇이든 상담 창구’ 발대식에서 참가자들과 함께 힘찬 출발을 알리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마포구 제공

“마포 주민의 일이라면 무엇이든 상담해 드립니다.”

지난달 30일 서울 마포구 성산동에 위치한 마포구청 4층 시청각실. 공직생활 15년 이상인 베테랑 구청 공무원 40여명이 모여 ‘무엇이든 상담창구’ 전담 인력 발대식을 가졌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이 자리에서 “여기 모인 분들은 주민센터를 찾는 주민들의 얼굴만 봐도 애로 사항을 알 수 있는 베테랑”이라면서 “마포 주민의 민원을 속 시원히 해결해 달라”고 당부했다.

무엇이든 상담 창구는 사소한 생활민원부터 기본적 생존 유지를 위한 복지 분야까지 무엇이든 상담하고 도와주는 종합 소통 창구다. 구는 지역 내 16개 동 주민센터와 구 민원여권과에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생활밀착형 행정을 강조한 유 구청장의 의지를 담아 시작했다.

구 관계자는 “기존에도 복지, 법률, 세무 등 분야별 전문 상담 창구는 있었지만 주민들이 일일이 찾아다니기는 어렵다”면서 “종합 소통 창구를 통해 보다 편리한 접근을 제공하려는 시도”라고 말했다.

창구에서는 주택 보수, 여름철 모기 퇴치, 쓰레기 배출 등 일반 민원을 상담할 수 있다. 채무 관련 금융 문제, 범죄피해 및 심리 상담 등 자치구 소관 업무가 아닌 경우에도 전담 직원이 상담해 주고 해당 처리 기관으로 연계해 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실제 4일 오전 아현동 주민센터에서는 아현동2구역 재개발로 최근 강제 퇴거 통보를 받은 김모(65)씨가 관련 문제를 상담했으며 구는 해법을 찾고 있다.

주민센터는 김씨가 철거 지역에서 월세로 사는 데다 주변에 도움을 줄 만한 사람이 없다는 사실을 파악하고, 시가 소외계층에게 긴급 월세를 지원하는 ‘주거 긴급 복지 서비스’ 신청을 검토 중이다. 또 마포주거복지센터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지역방문상담센터 두 곳에 주거 안정 상담 신청을 해 주기도 했다.

유 구청장은 “생존권이 걸린 문제뿐만 아니라 주민이 궁금해하는 것, 필요로 하는 모든 것들에 대해 구가 함께 고민하고 해결하는 가슴 따뜻한 행정을 실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20-02-0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