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회의·재택근무·나홀로 브리핑… 코로나가 바꾼 관가

[관가 인사이드] GVPN 가입자 8만명 넘어 작년의 4배… 정부부처 전체의 3분의1 교대로 재택

원칙 없는 인사에… 환경부 차관 능력 호평 퇴색

[관가 블로그] 4대강 조사·평가단장 후 떠난 홍정기

[관가 블로그] 코로나 대응 올인하는 ‘좋은 세균맨’

취임 1개월 맞은 정세균 총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역 강화·경제적 타격 방어에 역점
온라인 강좌 70%까지 확대 지시도

“정세균 총리는 코로나19 대응에 ‘올인’하고 있습니다.”

정 총리의 별명은 ‘세균맨’입니다. 만화영화 ‘날아라 호빵맨’에 나오는 캐릭터 중 하나인 세균맨과 이름이 같다고 지지자들이 붙여 줬지요. 취임 6일 만에 코로나19 첫 확진환자가 국내에서 발생하면서 정 총리는 이제 ‘나쁜 바이러스’ 잡는 ‘좋은 세균맨’으로 변신했습니다.

정 총리는 14일로 취임 한 달을 맞습니다. 취임 한 달간 행보를 보면 온통 ‘코로나 대응’에 집중돼 있습니다. 각종 코로나 대책회의를 주재하는 것은 물론 선별진료소 현장점검, 진단 키트 제조사 및 자동차부품 기업과 우한 교민의 임시생활시설인 경기 이천시 국방어학원 방문 등 매일 현장을 누비고 다닙니다.

정 총리는 코로나 대응에서 두 가지에 역점을 두고 있습니다. 하나는 국민들이 불안하지 않도록 방역에 최선을 다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코로나로 경제가 발목 잡히지 않도록 하는 것입니다. 여권 내에서 보기 드문 ‘경제통’으로 과거 메르스 사태처럼 코로나가 경제에 크게 타격을 주지 않도록 챙겨야 한다는 생각입니다. 14일 출입기자들과의 오찬을 세종시 총리 공관에서 하던 관례를 깨고 인근 음식점으로 정한 것도 골목 상권을 챙기겠다는 숨은 뜻이 담겨 있다는 것이 총리실 관계자의 전언입니다.

하지만 정 총리는 코로나 사태 초기 “위기 상황에 총리가 안 보인다”, “메시지 혼선이 있다”는 등의 지적을 받기도 했습니다. ‘나 홀로 단신’으로 총리실에 부임한 이후 ‘시차적응’도 제대로 못한 상황에서 큰 위기에 직면한 정 총리 입장에서는 아쉬운 부분도 있었겠지요. 하지만 그는 전혀 내색하지 않고 ‘내공’을 보여 주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습니다.

최근 치러진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을 미루자는 의견이 있었지만 예정대로 시행하게 된 것도 정 총리가 밀어붙였기 때문이라는 후문입니다. 정 총리는 유은혜 교육부 장관 등을 직접 불러 대책을 논의하면서 “교육부가 책임 있게 방역한다면 굳이 시험을 연기할 필요가 없다”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온라인 강좌가 20%를 넘지 못하도록 한 규제도 70%까지 완화해 중국에서 입국한 유학생들이 학교로 가지 않고 온라인 수업을 들을 수 있도록 한 것도 정 총리의 아이디어에서 나왔습니다.

총리실 관계자는 “위기는 곧 기회가 될 수 있다”면서 “이번 코로나 대응을 통해 ‘부드럽지만 강한 리더십’으로 위기 상황을 돌파하는 정 총리의 장점이 국민들에게 인식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최광숙 선임기자 bori@seoul.co.kr
2020-02-1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저소득층 학원 무료 수강 지원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급여 30% 반납해 마스크 기부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1주일간 3425곳 소독한 중구청장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