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자 운전면허 반납·인센티브 신청 주민센터서 한번에

8월부터 주민센터 ‘원스톱 서비스’ 구축

유해성분 328배… 수입 어린이 ‘위해제품’ 83만점 적발

관세청, 올 4~5월 학용품 등 집중 단속

“우리 지자체로 놀러 오세요”… 침체된 지역 관광 살리기

인천시 호텔 비용 부담 붐업 프로모션, 경북 1500개 숙박업소 할인 이벤트

성남시, 숙원 ‘하수처리장 이전 지하화’ 본격 추진

현 폐기물종합처리장 부지로 이전...기존부지 청년 행복주택 등 공공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성남시는 숙원사업인 ‘성남 하수처리장 이전 지하화와 통합 현대화’ 사업 추진에 나선다고 17일 밝혔다.

하수처리장 등 환경기초시설들을 현 폐기물종합처리장 부지로 통합 이전 설치하고, 기존 부지는 공공개발한다.

이전 예정 부지는 기존 면적 대비 3분의 1 규모로 지하에는 하수처리장과 음식물처리장을, 지상에는 재활용선별장과 대형폐기물 처리시설 등을 설치한다.

기존 부지는 신혼부부, 청년 행복주택, 원도심 순환용 이주 주택, 창업지원시설, 공유오피스, 창업지원주택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통합 이전 사업 구체적인 추진 방안은 민간투자사업으로 시행, 정부정책에 부합하는 방향 추진, 재정의 효율성 극대화, 시민의 재정적 부담 최소화하는 방안이다.

이는 노후된 시설의 유지관리비를 절감하고 인근 지역 악취문제를 해결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기존부지 공공개발로 신혼부부, 청년의 주거 공간, 창업지원시설을 조성해 아시아 실리콘밸리의 한 축을 담당할 것 역시 기대한다.

시 관계자는 “하수처리장 이전 지하화에는 7000억원의 사업비가 소요될 것으로 추산돼 민간투자사업으로 진행하기로 했다”며 “내년까지 사업자를 선정한 뒤 2022년 착공해 2026년 말 완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하수처리장 사업자는 30년간 시설을 운영한 뒤 시에 운영권을 넘기게 된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학교방역 비상대책 체계 구축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