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정부 구매 혁신 시제품 300개까지 확대”

公기관 구매액 1% 혁신 제품 구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규제유예 제품’ 혁신성 평가 면제
年 4100억원 규모 판로 확보 기대


공공부문의 혁신 시제품 성능을 검증하는 ‘시험대’ 역할을 강화한다. 공공기관의 혁신 제품 구매목표제가 도입돼 연간 4100억원의 판로를 확보할 수 있을 전망이다.

조달청은 18일 올해 기술혁신과 공공서비스 개선 등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 창출을 위해 혁신 조달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시범 도입해 성과를 보인 혁신 시제품 구매 예산을 올해 99억원으로 확대하고 지정 제품도 300개까지 늘린다. 지난해 지정한 66개 시제품 중 드론 등 35개 제품을 각 기관에서 검증을 실시 또는 진행 중이고 과학기술정통부와 연계해 드론 등 2개사 6개 제품은 우수조달물품으로 지정·공급되고 있다.

조달청은 혁신 시제품에 공급자(기업) 제안형뿐 아니라 공공기관이 해결책을 공모하는 ‘수요자 제안형’ 제품을 지정대상으로 추가하고, 연 1회에서 상시 모집으로 전환해 기업 참여를 확대할 계획이다.

공공부문의 혁신제품 구매 활성화를 위해 규제유예(샌드박스) 승인제품에 대한 혁신성 평가를 면제하고 우수조달물품 지정 시 신속심사 절차 등도 마련키로 했다. 또 공공기관이 물품구매액의 1%를 혁신제품으로 구매하는 목표제가 시행돼 정부업무평가에 반영된다. 혁신조달 단일창구로 나라장터와 분리된 ‘공공혁신조달 플랫폼’도 2월 개통해 제품 거래와 정보 등을 제공한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20-02-19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