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 타인의 개인정보 온라인에 올리거나 전송하지 마세

여가부, 아동·청소년 ‘디지털 성범죄 예방 7가지 안전 수칙’ 공개

특허 신속 심판 늘리고 심사 품질 높인다

특허심판원 ‘고품질 심판’ 대책 발표

‘최대 20% 할인’ 서울사랑상품권, 코로나 뚫고 1300억원

‘착한 소비’에 15% 할인·5% 캐시백 혜택

태양광 전기차 충전소 ‘성동 솔라스테이션’ 전국서 벤치마킹

국내 첫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신사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루 평균 213kWh 전력생산 약 5대 충전
‘콘센트형 충전시설’도 확대 운영 계획

용답제2주차장 태양광 전기차 충전소인 ‘성동 솔라스테이션’.
성동구 제공

서울 성동구는 대기오염을 줄일 수 있는 ‘전기차’ 인프라 구축도 선도하고 있다.

용답제2주차장의 태양광 전기차 충전소인 ‘성동 솔라스테이션’은 교통 분야 미세먼지 감축 모범 사례로, 전국에서 벤치마킹을 하고 있다. 솔라스테이션은 원자력이나 석탄 화력 발전으로 생산된 전기를 사용하지 않는 전기차 충전소다.

구는 에너지·정보통신기술(ICT) 전문기업 등 11개 업체와 공동으로 2017년 4월 국내 최초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신사업 모델로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3억 4000만원을 투입, 시범 운영을 거쳐 지난해 6월 일반에 개방했다. 16kWh 규모의 태양광 발전시설에서 생산된 전력을 한국전력의 송배전망을 거치지 않고 전기저장장치(ESS)에 저장한 후 전기자동차 충전시설 2대에 직접 공급한다. 일평균 213kWh의 전력으로 약 5.5대의 전기자동차(2019년 출시 배터리용량 38.3◇ 뉴 아이오닉 기준)를 충전할 수 있다.

도선동 공영주차장 내에 시범 운영 중인 ‘콘센트형 전기차 충전 시설’도 주민 편의를 높이고 있다. 이 시설은 기존 고정형 충전 시설과 달리 전용 주차면이 필요 없고, 별도의 전용 충전선이 없어도 된다. 비상용 충전선을 이용해 편리하게 충전할 수 있다. 구는 앞으로 모든 공영주차장에 콘센트형 전기차 충전 시설을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성동구 내 주차면수 100면 이상의 공영주차장 11곳에 전기차 충전 시설이 갖춰져 있다. 구 관계자는 “전기차 구매의 최대 걸림돌인 충전 시설을 거주지나 사무실 근처에 꾸준히 마련해 전기차 보급률을 높이겠다”며 “전기차 관련 인프라가 확충되면 배출가스와 미세먼지가 눈에 띄게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20-02-19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