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수업 소외 학생 없어야” 교사와 머리 맞댄 은평

[현장 행정] 김미경 서울 은평 구청장, 선일여고 방문

서울 소상공인 자금 대출 5조원 ‘불티’

市 금융지원 이미 4조 소진… 증액 검토

산림복지시설 소외계층 이용 편의 확대…특화 강화

직접 재배한 임산물 활용한 치유음식 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산림텃밭을 이용한 치유음식 개발이 추진되고 지역 특성을 고려한 산림교육시설이 신규 조성된다.

2020년 달라지는 산림복지서비스.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제공

산림청 산하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이 19일 발표한 국민 공감형 산림복지서비스 계획에 따르면 소외계층의 이용 편의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취약계층의 산림복지시설 이용 확대를 반영해 장애인 전용객실을 49개로 늘리고 이동 편의를 위한 무장애 나눔길(21곳)과 복지시설에 녹지를 조성하는 나눔숲(56곳) 조성을 확대한다.

산림복지서비스이용권(바우처)의 사용 절차를 간소화하고 발급대상을 지난해 3만 5000명에서 4만명으로 확대해 소외계층의 산림복지서비스 지원을 강화키로 했다. 복지시설 첫 이용자를 우선 선발하고 선불카드 지급에서 개인 신용·체크카드 포인트로 제공하는 방식을 병행해 수혜 확대 및 이용 편의를 제고한다.

지역 상생 실현을 위해 산촌과 연계한 숲체험·교육사업(15건)과 숲여행(26회), 지역에서 생산된 식재료를 활용한 ‘로컬식단’ 도입도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신규 사업으로 산림 텃밭을 직접 운영해 임산물을 활용한 치유음식 개발에 나선다. 우선 경북 영주 국립산림치유원에서 텃밭(1320㎡) 조성 및 치유음식 전문가를 배치 치유식 및 관련 프로그램 개발한 뒤 현장에 보급키로 했다.

강원 춘천과 전남 나주에는 새로운 형태의 산림교육시설을 조성한다. 국립춘천숲체원은 도시민의 활동적 여가수요를 반영한 산림레포츠 특화시설로, 국립나주숲체원은 산업종사자의 산림복지 증진을 위해 숲다원·차(茶)밭 등이 조성된 산림문화 특화시설로 조성할 계획이다.

이창재 산림복지진흥원장은 “국민의 다양한 산림복지 수요 충족을 위해 시설 확충 및 서비스 향상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