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직격탄에… ‘플라이강원’ 매각·버티기 갈림길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증질환 대형병원 진료 땐 의료비 더 부담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요양급여 부정수급 5년간 2.6조… 징수는 1159억 그쳐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경제 살리는 광진… 1471억 조기 집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 극복 위해 SOC·안전 중점


김선갑 광진구청장

서울 광진구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상반기 지방재정 신속집행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구는 광진구 사상 최대 규모의 신속집행 금액인 1471억원을 상반기에 조기 집행해 지역경기 활성화에 힘을 불어넣는다. 이는 전년도 조기집행 실적 682억원보다 789억원 늘어난 것으로 역대 최대다. 당초 신속집행 대상 분야의 상반기 목표액인 1177억원과 구민 생활과 직결되는 소비·투자 분야의 1분기 목표액인 586억원에서 중복된 금액(292억원)을 제외한 액수다.

특히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사회간접자본(SOC) 사업과 구민이 체감할 수 있는 주민 안전·편의, 일자리와 직결된 사업을 중점적으로 관리해 상반기에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이끌 계획이다.

구는 부구청장을 단장으로 하는 신속집행추진단을 구성해 목표액 달성과 적극적인 신속집행을 추진한다. 신속집행추진단은 주기적으로 집행 상황을 모니터링해 부진 사업을 분석하고 해소 방안을 모색한다. 필요 시에는 부진 사업에 대한 보고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우리 구 재정 건전성이 훼손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정부 정책 기조에 맞춰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되살리기 위한 신속집행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며 “이와 함께 계획적인 재정 신속집행으로 불용·이월액을 줄이고 연말 예산 몰아 쓰기로 인한 예상 낭비를 사전에 방지하겠다”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20-02-2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성동, 서울 자치구 첫 6년 연속 일자리 대상

도선동 봉제·성수동 수제화 등 맞춤 사업 기업하기 좋은 도시 위해 용적률 완화도

강남구·의회, 지역경제 살리기 ‘한마음’… 2차 추경 715억

협치 성과로 당초 492억서 223억 늘려 소상공인 임차료·지역상품권 등 투입

주거 위기 없게… 서대문 ‘징검다리주택’ 5곳 확대

임대료 없이 1년 거주·맞춤형 복지 제공

“함께 견뎌요”… 매일 청량리시장 찾는 덕열씨의 강행군

동대문, 화재 피해 상인들 장사 재개 위해 안전진단 등 행정 지원·과일 특판 행사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