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에 ‘청년 사장 도시락’… 코로나 넘는 송파의 맞

‘마을&청년과 함께, 살 만한 송파’ 사업

자가격리 불시 점검하는 관악

무단이탈자 ‘원스트라이크아웃’ 고발

이틀 연속 ‘병원 내 감염’… 결국 은평성모병원 무기한 폐쇄

161번 이송요원 이어 폐렴 365번도 확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두 환자 접촉 아닌 다른 환자 원인일 수도”
서울 25개 구 중 11곳서 확진환자 발생
서초선 58세 교총 직원, 부인과 함께 확진
대구 신천지 방문 환자, 강남 신세계 이어
센트럴시티 빌딩 지하 커피숍·7호선 이용

문 닫힌 은평성모병원
23일 서울 은평구 은평성모병원 응급실 입구가 폐쇄된 가운데 병원 관계자가 응급실 옆문을 이용해 병원으로 들어가고 있다. 지난 22일 코로나19 추가 확진환자가 발생한 은평성모병원이 응급실과 외료진료를 잠정 폐쇄한 가운데 응급실 입구에 내원객 안내문이 걸려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가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23일 현재 서울 25개구 가운데서도 11개구에서 확진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21일에 이어 22일 연달아 은평성모병원에서 확진환자가 2명 더 나오면서다.


주먹밥으로 대체된 무료급식
23일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 원각사 무료급식소에서 마스크를 쓴 무의탁 및 소외계층 어르신들이 배식받은 주먹밥을 손에 쥐고 이동하고 있다. 원각사 무료급식소는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소강될 때까지 급식판 배식에서 주먹밥 배식으로 전환한다는 방침이다.
뉴스1

이날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서울 지역에서는 은평성모병원에서 2명의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161번(35) 환자는 이 병원에서 환자 이송을 돕던 이송요원이며, 365번(62) 환자는 이 병원에 입원해 있던 환자다.

첫 번째로 확진 판정을 받은 161번 환자는 지난 2일부터 발열, 기침 등 증상이 나타났고, 이날 현재까지 약 302명을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접촉자 중 입원 중인 환자 75명은 1인실 격리, 퇴원환자·직원 등은 자가격리 중이다.

두 번째로 확진판정을 받은 365번 환자는 기저질환인 폐렴으로 입원 중이었다가 역시 지난 2일부터 발열, 두통 증상이 발생했다. 지난 21일 확진 판정을 받은 161번 환자와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어 음압 병실에서 치료를 받았다. 이후 22일 확진 판정을 받고 서울대병원에 격리됐다.


이처럼 ‘병원 내 감염’이 발생한 은평성모병원 응급실과 외래진료는 무기한 폐쇄된 상태다. 이에 은평구 관계자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추가 확진자 발생에 따른 접촉자 수 증가에 대비해 서울시립·민간병원과의 협력체계를 구축해 환자 진료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전했다.

은평구 진관동에 있는 은평성모병원은 808병상 규모로 하루 입원 환자만 600여명에 달한다. 병원 전체 인력은 2000여명이다. 앞서 한양대병원도 지난 19일 새벽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이 환자가 진료를 받은 호흡기알레르기 내과와 응급실을 폐쇄했다가 다음날인 20일부터 정상운영하고 있다.

한편 서초구는 양재1동에 사는 58세 남성이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고 이날 밝혔다. 이 확진환자는 22일 오후 8시쯤 자택에 대기 중인 상태에서 확진 결과를 통보받아 오후 9시쯤 국가격리병상으로 지정된 서울의료원으로 이송됐다.

그는 21일 오전 8시쯤 한국교총 사무실로 출근했으며, 정오부터 약 40분간 서초동 백년옥 본관에서 식사를 했다. 보건당국은 한국교총과 백년옥 본관에 대한 방역을 완료했고, 이곳을 24일까지 폐쇄키로 했다. 이 확진환자의 부인도 연고지인 부산을 방문했다가 21일에 확진자로 판정받아 현재 부산지역 병원에 격리 중이다.

또한 서초구에 따르면 경기도에 거주하는 한 여성 확진환자가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환자는 지난 16일 남편과 함께 대구 신천지교회를 방문했고, 21일 부천시보건소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환자와 남편은 백화점 방문 시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편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으로 나타나 현재 격리 중이라고 서초구는 전했다. 서초구는 전날 오후 8시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등 확진환자가 방문한 현장에서 긴급 방역을 벌였다. 이날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은 식품관 영업을 중단했다.

또한 대전 지역 두 번째 확진환자(372번)가 다녀간 롯데백화점 영등포점도 이날 하루 임시 휴점하고 방역작업을 실시했다. 이 환자는 지난 19일 오후 3시쯤 대전행 기차를 대기하던 중 롯데백화점 영등포점 지하 1층에 약 30분간 머문 것으로 알려졌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20-02-2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中企육성기금 이자 1.5%로 인하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넉달간 급여 30% 반납한 구청장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