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수업 소외 학생 없어야” 교사와 머리 맞댄 은평

[현장 행정] 김미경 서울 은평 구청장, 선일여고 방문

서울 소상공인 자금 대출 5조원 ‘불티’

市 금융지원 이미 4조 소진… 증액 검토

부산 온천교회 확진자 속출… 요양병원은 ‘코호트 격리’

교회 수련회 150명 참석… 확진 22명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천지 관련 직원 아시아드병원 차단
市, 부산의료원 병상 540개 확보 예정

24일 오후 부산 동래구 온천교회 앞에서 관계자들이 소독약을 뿌리고 있다. 부산 전체 확진환자 38명 가운데 이 교회에서만 22명이 나오면서 교회가 부산 코로나19의 슈퍼전파지로 지목되고 있다.
부산 연합뉴스

부산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추가 확진환자가 22명 더 발생했다.

부산시는 24일 전날 코로나19 확진환자가 16명이었으나 밤새 의심환자 432명을 검사한 결과 2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부산지역 코로나19 확진환자는 모두 38명이 됐다. 이중 온천교회 관련 확진환자가 22명이다. 온천교회는 전날 8명에 이어 이날 14명이 무더기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확진환자는 신천지 교회 연관 4명, 부산 2번 확진환자 연관 4명, 청도 대남병원 연관 1명, 해외여행 이력 1명 등이다.

온천교회 확진환자 중 상당수는 최근 1박 2일 일정으로 교회 수련회에 참가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최초 전파자와 감염 경로가 밝혀지지 않아 시 보건당국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온천교회는 확진환자가 대거 발생하자 지난 23일부터 임시 휴무에 들어갔다. 신도 1300여명은 현재 자가 격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확진환자가 계속 나올 가능성도 높다. 시 관계자는 “교회 수련회 참석 인원이 15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24일 부산 연제구 아시아드요양병원과 같은 건물을 쓰는 1층의 한 병원에서 관계자들이 방역을 하는 모습. 부산시는 이 병원 사회복지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병원을 통째로 봉쇄하는 코호트 격리 조치를 실시했다.
부산 연합뉴스

시는 부산 12번 확진환자(56·사회복지사)가 일하는 아시아드 요양병원을 이날 오전 2시 30분부터 코호트 격리 조치했다. 이 환자는 신천지 대구교회와 연관된 것으로 드러났다. 코호트 격리는 감염 질환 등을 막기 위해 감염자가 발생한 의료 기관을 통째로 봉쇄하는 것이다. 요양병원에는 환자 193명, 의료진·요양보호사 등 100여명이 근무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부산의 의료기관이 코호트 격리된 것은 처음이다. 기간은 다음달 7일까지로 예정됐다. 시는 병원 폐쇄회로(CC)TV 화면을 분석해 12번 확진환자와의 접촉자 등을 조사하고 있다.

부산시는 확진환자가 빠르게 늘어날 것에 대비, 이번 주말까지 단계적으로 부산의료원에 있는 병상 540개를 비울 예정이다. 부산에는 음압격리 병실이 94개 있으나 부산시가 직접 운용할 수 있는 국가지정 병실은 모두 20실(51개 병상)이다.

부산 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2020-02-2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