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 엔딩’ 선언에도 꾸역꾸역… 거리두기 무시하는 상

창원, 진해 명소 막아도 일부 지역 붐벼

귀국 유학생 쏠린 강남… 타워팰리스서도 ‘양성’

서울 해외유입 확진자 절반이 강남 3구

‘온라인 도시’ 서울, ‘코로나 블루’ 줄이는 이색 서비

市 복지포털, 재난긴급생활비 사전 접수

동대문 전통시장 상인들, 방역단 직접 꾸렸다

코로나 확산 속 오가는 온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점포 4000곳 주 2회 소독 실시
구청은 소독약·보호복 등 지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시민 불안이 커지는 가운데 서울 동대문구 전통시장 상인들이 직접 나섰다.

동대문구는 27일 오후 청량리종합시장 앞에서 상인들이 ‘전통시장 자율방역대 발대식’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상인들이 직접 전통시장을 방역하고 상시 관리해 안전한 환경을 조성함으로써 방문객들의 불안 심리를 해소한다는 취지다.

자율방역대에는 전통시장 21곳의 상인 41명이 참여해 점포 4000여곳을 대상으로 방역한다. 각 대원은 자신이 속한 시장의 점포를 대상으로 주 2회 자율적으로 소독하고, 점포주들의 요청이 있을 경우에는 추가 방역을 한다. 코로나19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동대문구는 소독 약품, 방역기, 보호복, 고글, 장화, 장갑 등 방역에 필요한 각종 물품을 수시로 지원할 계획이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상인들이 자율적으로 전통시장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앞장서주셔서 감사드린다”면서 “구에서도 전통시장 방역이 철저히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20-02-28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연예인 노예” 150만원 고액방 몰려든 사람들

불법 촬영물로 꾀어 고액 유료회원 유치 회원들 “진짜 연예인 영상 맞냐” 물으면 주민번호·주소 등 신상정보로 신뢰 쌓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피해 업소 재산세 감면 검토”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임대주택 청년·어르신 고루 돕는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사회적 거리두기’ 직접 홍보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재산세 인하로 항공업계 돕는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