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3대 음악가’ 정율성 광주 생가에 역사공원·기념관

광주 출생 상하이서 의열단 활동…내년 12월 준공

‘마스크 해수욕’? 불안불안한 개장

새달 6일 태안을 시작으로 속속 개장

문화예술부터 IT까지… ‘청년 일자리’ 팔 걷은 서초

‘음악문화지구’ 특성 살려 창작공간 제공

군산서 코로나 검사 허탕 항의한 시민에, 강임준 “내가 시장이다 ××야” 욕설 파문

보건소 안내 잘못해 1시간 대기 물거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명하던 직원 ‘시장님 가신다’ 자리 떠
재차 항의하자 “어린 놈의 ××” 막말
“고생하는 직원에 고함 질러 실수, 사과”


강임준 전북 군산시장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보건소를 찾은 시민에게 욕설 등 폭언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1일 군산시 등에 따르면 군산시민이 주로 이용하는 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최근 “강 시장에게 심한 욕설을 들었다”며 억울함을 호소하는 글이 올라왔다.

고교생 자녀를 둔 40대 전주시민이라고 밝힌 A씨가 올린 글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7일 군산에 있는 한 병원에 진료를 받으러 갔다가 “해외여행 이력이 있으니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해 군산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았다. A씨는 보건소 직원에게 “주소지가 전주인데 군산에서 검사를 받아도 되느냐”고 두 차례 물었고 “괜찮다”는 말을 들었다. 1시간가량 기다렸을 무렵 해당 직원은 “주소지에서 검사를 받아야 비용을 면제받을 수 있다”며 전주로 갈 것을 권했다. A씨는 “처음부터 그렇게 알려줬어야지 왜 1시간씩이나 기다리게 하느냐”고 항의했다. 해당 직원은 “시장님이 와 계시니까 목소리를 낮추라”고 요구했다.

A씨는 이후 보건소 직원이 아무런 반응을 하지 않자 전주로 가기 위해 주차장으로 이동해 차에 올랐다.

순간 해당 직원이 “오해를 풀자”며 뒤따라와 A씨 차를 막았다. 공교롭게도 같은 시간 강 시장이 보건소를 떠나려 하자 해당 공무원은 대화를 중단하고 시장 차량으로 향했다. A씨는 “시장이 간다고 사람을 세워 두느냐. 난 시장 낯짝도 모른다”고 소리쳤다. 이를 들은 강 시장은 차에서 내려 A씨에게 “내가 시장이다 XX야. 어린 놈의 XX, 뚫린 입이라고 싸가지 없게. 저런 것은 집어넣어 버려야 해” 등 욕설을 퍼부었다.

A씨는 글에서 “요즘이 어느 시대인데 시민에게 면전에서 욕을 하느냐. 언론이든 법적으로든 절차대로 대응하겠다. 내 차 앞에서 손가락질하고 소리지르고 욕한 것 블랙박스에 있다. 나뿐 아니라 다른 사람들도 많이 이 장면을 보았다. 군산시장의 성품·인성 1%도 안 보인다. 어떻게 저런 사람을 시장으로 뽑아 줬는지 군산시 발전 안 봐도 눈에 훤하다”고 썼다.

이 글이 순식간에 인터넷을 타고 퍼져 나가자 군산시 관계자는 여러 차례 A씨에게 전화해 사과했다. A씨는 글을 올린 다음날 강 시장에게 사과를 받은 뒤 SNS에서 해당 글을 삭제했다. 강 시장은 “코로나19 때문에 밤낮 고생하는 직원들에게 고함을 지르는 모습을 보고 순간적으로 감정을 추스르지 못해 실수했다”며 “A씨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고 해명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2020-04-02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가정이 행복한’ 관악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전통시장에서 착한소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교육부 공모 평생학습도시 선정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온라인 개학 55개국과 공유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