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가짜뉴스에 북한 유튜브까지 대응… 골치 아픈 통일부

[관가 인사이드] 北, 최근 유튜브 활용해 대외선전선동

현충일 참배? 동작 방역기동반 믿고 안심하세요

국립현충원 10일까지 3회 이상 살균

안산 생활안정지원금 외국인 주민도 받는다

8만 8128명 1인당 7만원씩 지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안산시가 외국인 주민을 포함한 모든 시민들에게 7만~10만원씩의 생활안정지원금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코로나19와 관련해 외국인 주민에 대한 생활지원금 지급 계획을 밝힌 것은 안산시가 처음이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이날 온라인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로 지역경제가 고사 위기에 몰렸다”며 이 같은 내용을 담은 1100억원 규모의 민생경제 활성화 지원대책을 발표했다.

시는 이달 1일 기준 관내 거주 한국 국적 시민 65만 1211명에게 10만원씩의 생활안정지원금을 지급한다. 또 8만 8128명의 외국인 주민에게도 생활안정지원금 7만원씩을 지원한다.

윤 시장은 “시가 문화와 민족적 다양성을 인정하는 도시로 평가받아 유럽평의회로부터 한국 최초의 ‘상호문화도시’로 지정된 데다가 행정안전부 보통교부세 수요금액 산정 시 외국인 주민도 내국인의 70% 수준에서 반영됨에 따라 외국인에게도 생활안정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경기도는 경기도민 모두에게 인당 10만원씩 주는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 지급 계획을 밝혔지만 외국인은 모두 제외시켰다.

시는 또 정부가 소득하위 70%에 해당하는 가구에 4인 가구 기준 100만원씩 지급하기로 한 긴급재난지원금의 지자체 분담비율 20%를 시가 모두 부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2020-04-0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학생에게 예방키트 안전 선물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학교 방역 가방 프로젝트 시작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초등 1년 충치, 주치의와 상의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통합신공항 조속히 결정해야”

김영만 경북 군위군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