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 신속 집행… 사무관 신의 한수

행안부 이빌립 사무관 아이디어 제시

무상교통·노면전차… 시민생활권 보장 시동

도농복합도시 화성시의 ‘교통복지 정책’

이태원 방역클라쓰 시즌2…어서 와요

[현장 행정] 손수 청소 솔 든 성장현 용산구청장

위생용품 사용 향료 알레르기 성분 표시 의무화

‘아밀신남알’ 등 25개 소비자 알권리 강화…안전과 무관하면 스티커 형태 표시 허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식품의약품안전처는 8일 위생용품에 사용된 향료 가운데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성분이 있으면 이를 반드시 표기하도록 의무화하는 ‘위생용품 표시기준’ 고시 일부 개정안을 행정예고했다.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성분은 식약처장이 고시한 아밀신남알, 하이드록시시트로넬알, 리날룰 등 25개에 이른다. 현재 향료는 ‘○○향’처럼 명칭만 적고 있지만 앞으로는 ‘○○향(알레르기 유발성분 ○○)’식으로 표시해야 한다. 식약처는 “위생용품을 구입하는 소비자의 알권리를 강화하는 차원”이라고 밝혔다.

개정안은 또 안전과 관련이 없는 사항은 스티커 등의 형태로 표시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내용량을 중량이나 수량, 길이 등 제품의 특성에 맞게 표시할 수 있도록 했다. 화장실용 화장지는 너비 표시의 3㎜까지, 미용 화장지는 가로(세로) 표시의 각 5㎜까지 오차범위를 허용하는 등 화장지의 부족량 허용오차 범위를 변경하는 내용도 개정안에 포함됐다.

식약처는 또 위생용품 제조업체 등이 제품의 안전성과 관련된 위해성분 위주로 자가 품질검사를 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은 ‘위생용품 자가품질 검사 항목 및 세부사항 지정’ 고시 제정안을 이날 행정예고했다. 자가 품질검사 때 위해도가 낮거나 제조 공정에서 소실돼 최종 제품에서는 검출되지 않는 성분은 검사하지 않아도 된다. 식약처는 “업체 등이 반드시 필요한 항목 위주로 안전관리 검사를 하도록 규제를 개선함으로써 경제적 부담을 덜 수 있게 했다”고 밝혔다.

세종 박찬구 선임기자 ckpark@seoul.co.kr

2020-04-0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은경 “깜깜이 감염 제일 싫어”

“고위험군으로 이어질까 가장 우려”

“취약노동자 23만원씩 지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