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적 마스크 1일부터 요일 상관없이 살 수 있다

5부제 폐지… 2002년생 이후 5개 구매

스마트 에어샤워·도로 세척… 미세먼지 多잡는 동작

공사장 비산먼지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강경화 “세월호, 집단 트라우마로 남아… 현 정부는 다르다”

佛언론에 국내 코로나 대응 상황 소개… “선제적 대처, 정부 철학·경험 반영된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경화 외교부 장관.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프랑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현 정부는 세월호 참사 및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당시와 달리 코로나19 확산에 만반의 태세로 신속·투명하게 대처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13일(현지시간) 프랑스 공영 국제방송인 프랑스24와의 위성 연결 인터뷰에서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소개하며 “신속하고 선제적인 대처는 우리 정부의 철학일 뿐 아니라 최근 경험들이 반영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2014년 304명이 숨진 페리선 사고 당시 정부는 매우 미숙하게 대응했고, 이 일은 집단 트라우마로 남았다”면서 “이듬해 메르스 사태 때도 정부 대응은 큰 비판을 받았지만, 현 정부는 이런 사태에 준비가 돼 있었다”고 밝혔다.

특히 강 장관은 한국이 국민 이동의 자유를 존중하면서 바이러스 확산 위험을 차단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바이러스 차단을 위해 이동을 제한해야 하지만 한국 정부의 철학은 언제나 국민의 이동의 자유를 존중하는 것이었다”며 “한국은 대구·경북에서 바이러스가 급속히 확산했을 때도 그런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날 인터뷰는 영어로 진행됐으며, 프랑스24의 영어·프랑스어 방송에서 모두 방송됐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20-04-1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긴급재난지원금 ‘착한 소비’ 로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유치원-초·중·고 코로나 예방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국공립어린이집 늘린다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