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적 마스크 1일부터 요일 상관없이 살 수 있다

5부제 폐지… 2002년생 이후 5개 구매

스마트 에어샤워·도로 세척… 미세먼지 多잡는 동작

공사장 비산먼지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여행 중 미미한 증상이라도 신고해 주면 철저히 지원·보호”

원희룡 제주지사 인터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희룡 제주지사

원희룡 제주지사는 27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연휴 기간 관광객이 몰려와 방역에 걱정이 많다”면서 “가급적 제주여행을 자제해 달라”고 밝혔다.

원 지사는 “그동안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로 답답하고 지친 국민께서 제주를 사랑해서 찾아주시는 발걸음을 따뜻하게 맞이하는 게 당연한 도리이지만 치료제와 백신이 나오기 전에는 안심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동안 제주도민이 한마음으로 제주를 지켜 왔고 코로나19가 종식된 게 아니어서 제주는 국경 수준의 강화된 방역 체제를 계속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그래도 제주에 오시겠다면 자신과 이웃, 코로나19 청정 제주를 지킬 수 있도록 방역으로 인한 불편은 감수해 주셔야 한다”고 부탁했다. 또 원 지사는 “가장 강력한 방역대책은 관광객의 자발적인 협조와 이해”라며 “증상이 있으신 분은 제주 방문을 자제하시고 입도객은 국경을 넘는다는 생각으로 불편하시더라도 강화된 방역 절차에 적극 협조해 달라”고 말했다.

입도 과정과 관광지에서의 발열체크에 따라 주고 제주여행 시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사람이 많은 실내 관광지와 음식점 등 다중이용시설에서는 일정 거리를 유지해 줄 것을 주문했다. 원 지사는 “제주는 동선이 분리된 검사와 진료 시스템을 완비했고, 음압병실 등 의료자원에 여력이 있다”면서 “제주를 여행하다 발열이나 기침 등 미미한 증상이라도 신고하면 철저히 보호, 지원하지만 증상을 숨겨 문제가 발생하면 모든 민형사상의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원 지사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해도 국민 한 분, 한 분이 방역의 주체라는 것을 제주에서부터 증명해 보일 수 있도록 여행객은 개인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 주셔야 한다”고 거듭 당부했다.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2020-04-28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긴급재난지원금 ‘착한 소비’ 로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유치원-초·중·고 코로나 예방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국공립어린이집 늘린다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