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적 마스크 1일부터 요일 상관없이 살 수 있다

5부제 폐지… 2002년생 이후 5개 구매

스마트 에어샤워·도로 세척… 미세먼지 多잡는 동작

공사장 비산먼지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관가 블로그] ‘오거돈 쇼크’ 부산까지 달려간 진영 장관

시장 사퇴 혼란… 안정 위한 상징적 방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변성완 권한대행 등 간부 20여명과 소통
대형 재난·사건사고에 현장 잇따라 찾아

요즘 가장 바쁜 국무위원 중 한 명이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아닐까 싶습니다. 지난달 29일 경기 이천의 물류창고 공사 현장에서 화재가 발생하자 피해 상황을 살펴보기 위해 부리나케 달려갔습니다. 다음날에는 사망자의 분향소를 찾아 조문도 했습니다. 화재 발생 전후로는 경북 안동, 강원 고성 산불 현장을 찾아 현장통합지휘본부에서 신속하고 안전한 진화를 산림 당국에 지시하기도 했죠.

행안부 관계자는 “재난·안전 업무 주무 부처로서 해야 할 일을 하는 것뿐”이라고 했지만 70세라는 진 장관의 나이를 생각하면 체력적으로 힘들 법도 합니다.

진 장관은 11일 부산까지 활동 영역을 넓혔습니다. 부산시청을 방문해 실국장 등 20여명의 간부 공무원과 소통 간담회를 가진 건데요. 국회의원 시절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장 자격으로 부산시 국정감사에 참석한 지 5년 만이었습니다. 진 장관은 “코로나19와 관련해 클럽 집단감염이 발생해 한순간도 방심해서는 안 되겠다는 경각심을 갖게 됐다”면서 방역의 중요성을 강조했죠. 이날부터 지급이 이뤄진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신용·체크카드 포인트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그러나 부산 방문은 ‘오거돈 쇼크’에 빠진 부산시를 안정시키기 위한 상징적인 의미가 큽니다. 지난달 23일 부산시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여비서 ‘성추행’ 문제로 갑작스레 사퇴하면서 혼란에 빠졌습니다. 현재 변성완 행정부시장이 시장 권한대행 역할을 맡아 시정을 이끌고 있습니다. 행안부 관계자는 “통상 권한대행 체제가 되면 시정 안정을 위해 장관이 방문을 한다. 상징적인 차원이라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2018년 안희정 충남지사, 지난해 김경수 경남지사가 각각 성추문 사건과 법정 구속으로 자리를 비웠을 때도 김부겸 당시 행안부 장관이 도청을 방문한 바 있죠.

행안부는 지자체가 원활한 행정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게 주요 역할 중 하나입니다. 그러나 잇달아 발생하는 지자체장의 헛발질까지 신경써야 하는 것은 행정력 낭비입니다.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만 생각해도 바쁜 시기입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20-05-12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긴급재난지원금 ‘착한 소비’ 로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유치원-초·중·고 코로나 예방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국공립어린이집 늘린다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