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접촉 다시 활발해진 정부 고위 관리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명래 장관 언론사 환경 부장단 간담회
그린뉴딜, 일자리·경제회생과 연결 설명


김강립 차관, 기자들에 “개학 두렵지만
언제까지나 계속 문 닫아걸 수는 없어”

조명래 환경부 장관

코로나19 사태로 4개월가량 자취를 감췄던 정부 고위 관리들의 언론 접촉이 다시 이뤄지고 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2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언론사 환경 담당 부장단 간담회를 열고 ‘포스트 코로나’ 대책의 핵심인 ‘그린뉴딜’ 정책을 통한 경제 회생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기조를 설명했다. 조 장관은 “녹색산업 혁신은 환경문제 해결과 경제의 신성장 동력”이라며 “중소·중견 환경산업체들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대응과 관련, 조 장관은 “2150t의 의료폐기물을 선제적으로 안전하게 처리했다”며 “저유가로 위축된 재활용시장 안정화를 위해 공공비축 확대 등 대책을 강화하고, 중소·중견 환경기업들이 경영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

코로나 사태에서 주목받은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도 이날 서울 종로구 한 식당에서 출입기자들과 만났다. 김 차관은 이날부터 시작된 등교 개학에 대해 “두렵다. 늘 개연성은 있기 때문에 방역당국 입장에서 자신 있게 말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면서도 “코로나19 유행이 언제 끝날지 모르는 상황에서 언제까지나 계속 문을 닫아걸 수는 없는 노릇”이라고 말했다. 그는 “합리적인 수준에서 좀 가능한 부분이 있다면 가야 한다. 그걸 결심하게 해 준 계기가 지난달 총선이었다”며 “2300만명 정도가 참여한 선거를 준비하고 치르는 과정에서 단 한 명도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것은 거의 기적이 아닐까, 우리 국민이 대단하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김 차관은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가장 아쉬웠던 상황으로 대구·경북 지역에서 생활치료센터를 여는 과정이었다고 털어놨다. 특히 확진환자가 병실이 없어서 대기하다가 집에서 사망한 사례가 나온 것이 공직 생활 30년 중 가장 가슴 아픈 순간이었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오전·오후 하루도 거르지 않고 계속되는 정례브리핑을 하게 된 뒷얘기도 전했다. 그는 코로나19 초기 중국 우한 교민을 위한 임시생활시설과 관련 지역 주민을 찾아갔다가 물병 세례를 받았던 일을 회상하면서 “막연한 공포감을 줄여야 한다는 걸 절감했다. 고민 끝에 하루 두 번 브리핑을 하자고 제안했다”면서 “가능한 한 정보를 빠르고 신속하게 전달하는 계기가 됐다”고 자평했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서울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20-05-21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