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 골목길에서 만나요

[현장행정] 안심이랑 밝음이랑 나눔이랑 함께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골목길재생 용역 착수보고

노현송(가운데) 서울 강서구청장이 지난 13일 열린 ‘화곡본·8동 경계 지역인 한글공원 일대 골목길재생 용역 착수보고회’에서 화곡동 지역의 도시재생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강서구 제공

“마곡지구 개발로 서울 서남권 관문도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다졌지만 소외된 구도심 지역의 박탈감이 큽니다. 도시재생을 통해 구도심과 신도심의 균형발전을 이루고, 주민들이 애착을 갖고 살고 싶어 하는 마을을 조성하겠습니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이 구도심인 화곡동의 도시재생에 본격 착수했다. 지난 13일 오후 4시 30분 구청 본관 3층 대회의실에서 ‘화곡본·8동 경계 지역인 한글공원 일대 골목길재생 용역 착수보고회’에서 화곡동의 도시재생 필요성을 역설하면서다.

구는 지난달 선랩건축사사무소와 화곡본·8동 골목길재생 실행계획 수립과 공동체 기반 조성을 위한 용역 계약을 체결했다. 이날 보고회에선 화곡본·8동 일대 골목길에 대한 기초조사 계획, 전문가와 주민 의견 수렴 계획 등 향후 도시재생 추진 일정이 구체적으로 논의됐다. 노 구청장은 “화곡동은 1970년대 토지구획정리사업으로 조성된 곳으로 주차난, 건축물 노후화 등 여러 문제가 산적해 있다”며 “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고 실효성 있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모두의 지혜를 모아 달라”고 주문했다.

구는 서울시 주관 ‘2019년 서울 골목길재생사업’에 화곡본·8동 경계 지역인 한글공원 일대를 사업지로 공모, 지난해 8월 대상지로 선정됐다. 골목길재생사업은 1㎞ 내외 골목길을 대상으로 하는 현장밀착형 재생사업이다. 구 관계자는 “재생 필요성·시급성·적정성·주민 참여도·관심도를 고려해 사업 대상지로 뽑혔다”며 “해당 지역은 지역 균형발전에서 소외된 노후 주거 밀집 지역으로 도시재생 필요성이 큰 곳”이라고 설명했다.

구는 이번 사업에 공모로 확보한 시비 10억원에 구비 1억원을 더해 11억원을 투입한다. ‘이야기가 있는 안심 골목길’을 주제로 어린이와 노약자의 보행안전을 위한 ‘안심골목’, 낡은 시설을 정비하는 ‘밝음골목’, 자투리 공간을 활용해 주민 커뮤니티 공간을 조성하는 ‘나눔골목’ 3가지 분야로 나눠 추진한다. 오는 11월까지 분야별 세부계획을 수립하고, 내년에 재생사업을 마칠 예정이다.

화곡본·8동 일대 골목길 외에도 지난해 11월 공항동 지역이 도시재생활성화 지역으로, 올 2월엔 화곡1동 중앙골목시장이 전통시장 연계형 도시재생 시범사업지로 선정됐다. 노 구청장은 “도시재생에서 가장 중요한 건 주민들이 적극 참여해 지역 공동체를 구축하는 것”이라며 “주민들이 도시재생에 관심을 갖고 서로 소통할 수 있는 환경과 여건을 지속적으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20-05-2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