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적 마스크 1일부터 요일 상관없이 살 수 있다

5부제 폐지… 2002년생 이후 5개 구매

스마트 에어샤워·도로 세척… 미세먼지 多잡는 동작

공사장 비산먼지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안양 고교 교직원 7명, 확진자 발생 주점서 개학 앞둔 모임

해당 학교 교직원 22일 코로나19 검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안양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확인된 만안구의 일본식 주점 ‘자쿠와’ 의 특정 시간대 방문자들의 외출 자제를 요청했다. 안양1번가 내 한 상가에 위치한 주점 ‘자쿠와’. 연합뉴스.

경기도 안양시 한 고등학교 교직원 7명이 6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안양 장내로 ‘자쿠와’ 일본식 주점을 방문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안양시 보건당국은 이들은 지난 15일 용인 73번, 군포 33번 확진자가 머물렀던 같은 시간대에 이곳에서 모임을 가졌다고 21일 밝혔다.

교사들은 용인 73번(19시~24시 30분), 군포 33번과 안성 3번(19시~23시 30분) 등 확진자가 만난 같은 시간대인 21시부터 23시까지 머물렀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중 한 명은 밀폐돼 비말 감염 위험성이 높은 흡연실을 사용하기도 했다. 교사 7명은 지난 20일 검사에서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이 교사들이 지난 18, 19일 출근한 것이 확인돼, 21일 오후에 해당 학교 교직원 70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학교 사정 때문에 오는 22일로 미뤄졌다.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지난 20일 개학을 며칠 앞둔 시점에서 코로나19 감염 우려가 높은 주점에서 모임을 갖어 비난이 일고 있다. 현재 해당 교직원들은 능동감시 상태로 집에 머물고 있다. 3학년 학생들은 21일 전국연합학력평가를 실시하는 등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한편 안양시 보건당국은 지난 20일 총 180건의 검체를 채취해 검사한 결과 179명이 음성판정, 1명은 재검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동안, 만안보건소에 들어온 상담 문의 건수는 총 1000 여건에 이른다.

용인 73번(26.안양 거주)과 군포 33번 (20대) 확진자가 두 세 차례 방문한 일본식 선술집에서 이들과 접촉한 안양 27, 28번, 수원 55, 안성 3번 확진자 등 총 6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자쿠와는 이태원 클럽과 유사한 사례의 집단감염이 우려되고 있지만 아직 추가 확진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이태원 킹클럽을 방문 군포시 33번 확진자와 접촉한 인천 남동구 간석동에 거주하는 남동구 21번 확진자는 안양시 소재 식당 2곳을 지난 16일 22시에서 17일 05시 사이에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자쿠와를 방문했는지 여부는 아직 확인 중에 있다. 동안보건소 관계자는 “아직 남동구 21번 확진자에 대한 정보를 인천시로부터 전해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긴급재난지원금 ‘착한 소비’ 로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유치원-초·중·고 코로나 예방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국공립어린이집 늘린다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