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안심센터 256곳 구축… 372만명 상담·검진서비스

‘치매국가책임제’ 시행 3년 성과

골목길 방역은 전달체계가 중요한데… 질병청 돼도 ‘수족

[관가 인사이드] 질병청, 행안부·보건소와 협업 필요 감염병 관리 매뉴얼 아직 준비 안돼 현장 수족 역할 누가 할지 고민해야 ‘전문가 집단’ 질병청 행정력 떨어져 국회 관련 업무 처리도 쉽지 않을 듯

1시간에 파도 1000번 ‘출렁’… 시흥서 사계절 내내 서핑

세계 최대규모 경기 시흥 인공서핑장 ‘웨이브파크’ 새달 7일 개장

당신의 지역 사랑… 전통시장서 보여 주세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등포 직원들, 1억 3000만원 ‘착한 소비’


채현일(오른쪽) 영등포구청장이 지난 18일 영등포 전통시장에서 장보기를 하며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상인들의 애로 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영등포구 제공

서울 영등포구가 코로나19로 인해 직접적으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지원책의 하나로 구청 전 직원이 매주 전통시장과 소규모 식당 이용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구는 전 직원들에게 국별로 주 1회 이상씩 전통시장을 이용해 장보기와 간담회를 추진하도록 권장했다. 또 확진환자 방문 장소로 공개돼 영업상 손실을 입은 식당, 기타 소규모 식당도 점심 때 등에 이용하도록 했다. 최근까지 직원 9533명이 참여해 총 1억 3100여만원을 소비했다. 이 중 전통시장에는 2508명이 참여해 4300여만원을 썼고, 지역 내 소규모 음식점에는 7025명이 방문해 8700여만원을 썼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전통시장과 소상공인을 응원하는 착한 소비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20-05-22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